• 카라
  • 2017-05-17 16:21
  • 351

    Anniversary Day 캠페인_첫번째 이야기_럭키, 잘살리, 유자, 황대경, 프랭키

    5월 가정의 달을 맞이하여 카라동물병원에서


    건강한 평생 반려를 위한 Anniversary Day 캠페인이 진행되었습니다.



    1년 이상된 카라 입양가족분들이 많은 신청을 해주셨습니다.



    그 첫번째 이야기의 주인공들을 소개합니다~


    입양가족의 품에서 행복한 모습으로 다시 만나게된 "럭키, 잘살리, 유자, 황대경, 프랭키"의 모습입니다.



    --------------------------------------------------


    유기견이었던 "럭키"는 병원에서 지내던 모습과는 확연히 다른 모습으로 병원을 찾아주었습니다.


    럭키는 재작년인 2015년 6월, 인적이 드문 공터에서 상처를 입고 홀로 지내던 유기견으로 구조되었습니다.


    럭키 구조 사연 보러가기 ☞  https://www.ekara.org/activity/crisis/read/6481



    발견 당시 정체를 알 수 없는 나일론 실로 꼬리가 묶인체 오랜시간 홀로 방치된 듯 보였습니다.


    병원으로 도착한 럭키는 꼬리의 실이 파고들어 괴사가 진행되고 있었으며, 심장사상충에 양성반응이 나타났습니다.





    다행히도 치료는 잘 마무리 되었지만, 마음의 상처가 그대로 남았는지 엉덩이 부분에 자극이 오면 공격적으로 변하였고,


    특히나 남자에게 유난히 공격적인 모습을 보였습니다.


    병원에서 13개월 정도 지내면서 서서히 사람에게 신뢰를 가지기 시작했으나, 


    유기견으로 생활하며 받은 상처때문인지 트라우마를 완벽히 극복하지는 못했던 아이입니다.




        그랬던 럭키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