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구조]온미남, 냉미남 ~닮은 듯 다른 매력의 1개월령 치즈 형제 둘 입양 보냅니다.

  • 카라
  • |
  • 2020-11-13 11:29
  • |
  • 210

단체에서 구조한 동물들 외에도 개인이 구조하여 보호하고 있는 유기동물들도 가족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개인구조의 입양절차와 신청은 단체의 기준과 다릅니다. 

게시글 내의 구조자와 직접 상담하여 입양을 결정하시면 됩니다.

구조자 정보 : 이한나 / 010-3404-8085
구조 일시 및 장소: 2020.10.04 / 서울시 영등포구 신길동

구조 동물 정보: 고양이 / 수컷 / 1개월 1주령



닮은 듯 다른 매력의 치즈 아가 둘 입양 보냅니다. 늦여름 태풍으로 폭우 오던 날 구조된 아이가 병원에 중성화 하러 갔다가 임신인 것을 알게되어 수녀원 앞에 사는 제가 수녀님께 임시보호를 위탁받아 하게 되었는데요 지난 달 출산을 해서 낳은 치즈형제입니다. 둘 다 남아로 추정됩니다. 정확한 성별은 이번주에 병원에 가서 다시 말씀드리겠습니다. 한 아이는 강아지같이 동글 동글 순둥한 눈을 가진 온미남, 한 아이는 치타처럼 샤프한 눈이 특징인 냉미남이에요 하지만 성격은 둘 다 순둥이에요. ^^ 잘때, 먹을때 늘 같이 있고 떨어져있으면 울어서 같이 입양 하실 수 있는 집사님을 찾고 있습니다.

1.고양이 정보

-고양이의 종류: 코숏 치즈태비

-고양이의 성별 : 남아입니다.

-나이: 1개월령

3. 건강 사항(병원, 질병 기록):

-금주 1차 접종 예정입니다.

-암컷의 경우 출산과 교배 불임 여부: X

-암컷의 경우 출산 횟수(암묘에해당): X

-출생일 : 10월 4일 출생입니다.

4. 입양 조건: 추상적일 수 있지만 성품이 선하고 따뜻한 집사님을 우선적으로 찾습니다.

1) 아이들이 둘이 같이 있을때 정서적으로 안정이 되고 떨어지면 서로를 찾아서 부득이하게 동반입양 가능하신 분을 찾습니다. 동반입양 가능한 집사님을 우선적으로 찾고 있습니다.

2) 군대, 결혼, 이민, 출산 등 변수가 있으신 분은 입양이 불가한 적 양해 부탁드립니다.

3)파양/ 재입양 안됩니다. 만의 하나라도 피치 못할 사정이 생기신다면 시간이 지나서라도 반드시 연락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4) 입양 확정 후 반려를 위한 최소한의 용품을 구비해 주시고, 방묘문과 방묘창을 설치해 주셔야 입양 진행이 가능합니다. (현관 중문이 있을 경우에는 방묘창만 설치해 주시면 됩니다).

5) 아이들이 생활한 공간을 사진으로 확인 한 뒤 구조자이신 수녀님들과 의논하여 입양이 적합하시다고 판단이 되면 입양신청서에 서명날인을 받고 입양 갈 때에는 사정에 따라 직접 오시거나 제가 데려다 드리는 것으로 진행하고자 합니다.

6) 입양 후 한 달까지는 주 1회, 이후 6개월까지는 1개월에 1회, 이후로는 1년에 수회 아이 소식을 전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7) 고양이 반려 경험이 없으시거나 반려 기간이 1년 미만인 경우에는 입양 전 알러지 검사를 요청 드립니다. 알러지 관련된 파양 경험이 다수 있어 이 부분을 중점적으로 보고 있어 양해부탁드립니다. (계절성 알러지,건선 등 알러지원에 취약한 체질이신 분 혹은 가족이 있으신 분, 호흡기가 안좋으신 분, 출산 예정이신 분들은 입양이 힘드신 점 양해 드립니다.)

8) 혼자 자취하는 학생, 유학생 이시거나 유학을 앞두셨거나 계획이 있으신 분, 취업 준비 중 이신 분들은 입양 진행이 어려운 점 양해드립니다.

9) 지금은 아이들이 건강하지만 후일 아프게 될 때 주저하지 않고 치료를 받을 수 있는 정도의 경제력이 필수적으로 요구됩니다.

10) 고양이들이 아직 어려서 조심스럽게 다루어야 하다보니 에너지가 많은 어린(13세미만) 남자아동을 두신 집은 입양이 힘드신 점 양해 드립니다.


5. 고양이 특이사항

올 늦여름 태풍이 오던 날 수녀원 안 돌무더기 안에서 구조된 엄마를 중성화하려고 병원에 갔다가 임신 중인것을 알게 되어 가정임보하여 출산한 아가들입니다. 매우 건강하고 활발하며 항상 잘 때 꼭 기대고 붙어서 자고 떨어져 있으면 많이 웁니다. 그래서 입양이 늦어지더라도 함께 입양 하실 수 있는 집사님을 찾아주고자 생각하고 있습니다.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