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용개’는 없습니다.

한국 반려동물 문화의 정상화를 위해 사회문화적 영역에서의 캠페인, 법 제도 개선으로 완전 종식에 시민들과 연대하며 다가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