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신간도서 소개

  • 카라
  • |
  • 2018-12-15 18:20
  • |
  • 469


2018년의 마지막 달, 12월에 킁킁도서관이 추천하는 신간 도서는 총 17권입니다.

추운 겨울, 동물과 인간의 관계를 깊이 들여다보게 하는 17권의 책은 어떤 이야기를 담고 있을까요? 피하고 싶은 이야기 혹은 마음이 따뜻해지는 12월 신간 도서들. 어떤 책을 선택하시더라도 지금 우리가 듣고 말해야 하는 이야기입니다.


12월에 소개해드리는 어린이 신간 도서는 총 8권입니다. 먼저 인간과 동물의 관계를 들여다보며 이로 인해 고통받는 동물의 안타까운 이야기를 담은 네 권의 책부터 소개해드립니다.

<콰앙!> 도로에서 무언가 크게 부딪히는 소리가 들립니다. 소리가 난 곳 주변으로 사람들이 모여들고 쓰러진 아이를 발견합니다. 어디선가 아이의 엄마가 달려오고 구급차와 경찰차도 연이어 도착합니다. 위험한 사고는 사람들의 관심과 빠른 대처 속에 잘 마무리되었습니다. 그때, 또 한 번의 '콰앙!' 소리가 들립니다. 사람들은 다시 모여듭니다. 이번에는 어린 고양이가 쓰러져있습니다. 이번에도 사람들은 한 생명을 위해 신속하게 행동해줄까요? <동구관찰>, <이빨 사냥꾼> 등 동물에 대해 지속적으로 관심을 가져온 조원희 작가의 새로운 그림책입니다.

<열매 하나> 인간이 좋아하거나 필요한 것만을 대량으로 생산하기 위해 인간은 생명의 유전자를 변형시킵니다. 오직 대량 생산과 이윤 극대를 위해서입니다. 자본주의는 그렇게 공장식 축산과 GMO를 만들어내어 인간의 식탁 위에 올렸습니다. 이러한 대량 생산 때문에 동물과 식물은 멸종해가고 생태계는 위험에 빠졌습니다. <열매 하나>는 어린이도 쉽게 이해할 수 있는 단순한 전개로 생태계의 경고를 여실히 보여줍니다. 독자는 인간의 책임을 생각해보지 않을 수 없습니다. 인간의 탐욕과 자본주의를 어린이와 함께 이야기해볼 수 있는 반가운 그림책입니다. 많은 분이 함께 읽어주시길 바랍니다.

동물원에 관한 두 권의 그림책은 각각 어떤 내용을 담고 있을까요?

<동물원을 지켜줘!>는 동물원에서 돌멩이를 맞는 코끼리나 동전을 삼키는 악어를 비롯하여 유행하는 패딩을 위해 털이 뽑히는 거위, 버려지는 반려동물이 등장합니다. 그리고 인간과 동물의 관계를 역전시켜서 동물의 고통을 독자들에게 생생하게 전합니다. 

<사자와 소년>은 전쟁 속에서도 동물들을 버리고 떠나지 못한 소년과 아버지, 그리고 동물들의 이야기를 그렸습니다. 이들의 이야기는 전쟁이 사람에게뿐만 아니라, 동물에게도 참혹하기만 합니다.


다음의 네 권의 어린이 도서를 통해서는 희망의 가능성을 찾을 수 있기를 바랍니다. 동물, 자연, 생명에게서 받은 위안과 응원을 여러분에게도 나누고자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