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기] <먹는 개, 귀동이> 상영회 / 스페셜 토크

  • 카라
  • |
  • 2019-03-14 16:02
  • |
  • 429

3월 13일 저녁 <먹는 개, 귀동이> 상영회가 진행되었습니다. 30명 대상으로 3층 도서관에서 진행예정이었지만, 상영회는 무려 이틀만에 78명이 신청을 해주셨습니다. 국내 '안락사' 이슈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이 높았던 결과라고 생각합니다.


최대한 많은 분들과 상영회를 진행하고자 장소를 카라 더불어숨센터의 교육장으로 변경하였습니다. 하지만, 적절한 상영 환경을 위해서는 최대 50명까지가 한계였기때문에 참여자 중 사전 취소자 9명 외에 초과 신청자 19분께는 정중하게 신청불가 안내를 드리게 되었습니다.


뜨거운 관심 속에 상영회가 진행되었습니다. 이번 상영회는 임순례 카라 대표가 사회를 맡아주셨으며, 스페셜 토크에도 참여하셨습니다. 임순례 대표는 참여자들에게 상영회의 취지와 영화에 대해 간략하게 소개했습니다.

3/7 카라 홈페이지와 SNS에 상영회 신청안내 게시글이 올리면서부터 신청자를 받기 시작했습니다. 네이버 등 외부 플랫폼으로도 홍보를 진행했기 때문에 참여자의 70% 이상이 카라의 회원이 아닌 일반 시민이었습니다.



교육장을 가득 채워주신 신청자분들, 적절한 상영공간이 아니었음에도 영화가 상영되는 내내 집중하여 관람해주셨습니다. 영화는 시한부의 삶을 보내던 '귀동이'가 세상을 떠나는 과정을 담담하게 담았습니다. 영화 후반부에는 훌쩍이며 눈물을 흘리는 관객들의 소리가 들렸습니다.

관객들에게 '귀동이'는 나의 반려동물, 길 위에서 지나쳤던 유기동물, 혹은 길고양이... 여러가지 존재로 느껴지셨을 것 같습니다.



영화가 끝난 후에는 임순례 대표와 박종무 생명윤리학 박사가 참여했습니다. 20년 동안 수의사로도 아픈 동물을 만나고 있는 박종무 박사는 영화 속 '귀동이'의 삶에 대한 의지에 대해서 짚어주셨습니다. 또한 함께 살고 있는 열 한마리의 개들이 아픈 귀동이를 지켜보고 조용하게 곁에 있는 태도가 인상 깊다는 점도 강조하셨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