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이 입양후기

  • 카라
  • |
  • 2024-06-28 11:03
  • |
  • 100





향이의 입양을 축하해 주세요

지난해 보령 번식장에서 구조된 향이는 카라 더봄센터 교육장에서 지내고 있었습니다. 겁이 많은 향이는 구석 자리에서 조용히 혼자 앉아 있는 시간이 많았는데 입양자님께서는 향이의 그런 모습에 마음이 쓰이셨다고. 향이가 보고 싶어서 지인분들과 함께 봉사를 계속 신청하게 되는 스스로를 보면서 오랜 고민 끝에 입양을 결심하게 되었다고 말씀해 주셨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