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기] 3월 카라봉사대_구하라님과 달봉이네 다녀왔어요

  • 카라
  • |
  • 2018-03-27 18:44
  • |
  • 4470
2018 2월 카라봉사대

3월 24일 토요일고양 달봉이네 보호소


2018년 3월의 카라봉사대는 달봉이네 보호소에 다녀왔습니다.

날이 풀리면 겨우내 켜켜이 쌓인 먼지를 말끔히 털어버리리라 잔뜩 별러왔었는데요.

봄 기운이 완연한 요즘이 바로 그 일을 해야 하는 시점이란 생각이 들지요.

당분간은 한동안 봄맞이 대청소에 매달려야 할 듯해요.


봉사자들이 보호소 앞에 모였습니다. 초반의 서먹함을 덜고 서로 얼굴을 익히기 위해 인사를 나누고 자기소개도 합니다.



이날 봉사에는 또 한 분의 특별한 봉사자가 이곳을 찾아주셨는데요.

바로 걸그룹 카라의 구하라 님입니다. 

구하라 님은 반려묘 두 마리, 반려견 한 마리와 함께 살고 있다고 합니다.


평소 동물들에 관심은 많았지만 선뜻 행동에 나서지 못했는데

이제부터라도 유기동물을 위해 할 수 있는 일들을 하겠다는 포부를 직접 밝혀주셨습니다.

그 첫 스타트를 '카라' 봉사대를 통해 끊어주셨네요:D



봉사를 시작하기 앞서 먼저 복장을 갖춥니다. 방진복, 목장갑 등등.

특히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리는 요즘 마스크는 필수인데요.

이번 봉사를 통해 좀 더 성능 좋은 마스크와 모자를 필수로 착용하는 게 좋겠다는 의견들을 주셨습니다.



효율적으로 일을 할 수 있도록 조를 짜서 역할을 분담하고 있습니다. 카라 임순례 대표님도 함께 봉사에 참여하셨습니다 :)



본격적으로 견사 청소를 시작합니다. 2인 1조로 분변을 쓸어 담습니다.



어느 한 구석도 놓치지 않겠다는 각오로 구석구석 청소합니다.



분변 청소가 끝난 뒤에는 바로 이어서 견사 안에 있는 하우스 청소를 합니다.

지붕에 쌓인 흙먼지를 쓸거나 긁어내는 일입니다.



부삽으로 흙먼지를 박박 긁어 냅니다. 오랫동안 쌓여 눌러 붙었기 때문에 쉽지만은 않습니다.



빗자루로도 쓸고 긁고 최대한 깨끗하게-

뭔 일인가 싶은 아이들이 옆에 멀찌감치 떨어져 있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