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고양이 학대 유튜브 채널 폐쇄...동물단체 ‘환영’

  • 카라
  • |
  • 2024-01-02 14:50
  • |
  • 178



202012월부터 고양이 학대 영상을 게시해 온 유튜브채널이 폐쇄되고 운영자 계정이 해지되었다. 구글의 유튜브 등 온라인 플랫폼이나 메신저 등을 이용한 동물 범죄가 국내에서도 활개치고 있는 상황에서 카라와 국제 동물보호단체의 협력으로 구글 측에서 동물학대자가 범죄에 활용해온 채널이라는 이유를 수긍하고 학대자의 계정 자체를 강제 폐쇄시킨 것이다.

 

동물권행동 카라(대표 전진경, 이하 카라)는 지난 20227, 고양이를 살해하고 그 과정을 촬영하여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게시해 온 운영자를 동물학대를 금지한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고발하였다. 공교롭게도 채널의 운영자 김 씨는 포항 일대에서 2019년부터 벌여온 고양이 연쇄 살해에 대한 혐의로 당시 구속 수사를 받고 있던 자와 동일범이었다. 결국 김 씨는 징역 26개월 형을 선고받고 동물학대 영상 인터넷 게시 혐의가 더해져 벌금 200만 원의 약식명령을 받았다.

 

카라는 구글에 대해 김 씨의 동물학대 선고를 알리며 그가 운영해 온 유튜브 채널의 폐쇄를 촉구하였다. 구글로부터 답변을 받지 못한 카라는 국제 온라인 동물학대 연대 기구인 SMACC(Social Media Animal Cruelty Coalition)에 가입하여 사건을 알렸다. SMACC은 구글과 소통하였고 마침내 김 씨의 채널이 폐쇄되고 계정은 해지되었다.


이와 관련 카라의 윤성모 활동가는 온라인에 게시되는 동물학대 영상에 대해 플랫폼의 책임 있는 대응이 필요하다해외에 적을 둔 유튜브 채널도 계정을 폐쇄하고 있는데 카카오톡 등 국내 메신저나 플랫폼도 동물학대 제어가 절실하다. 동물학대 영상 발견 시 스마트폰의 화면녹화로 증거를 확보하고 제보해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