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신간도서 소개

  • 카라
  • |
  • 2019-03-20 18:54
  • |
  • 437


동물과 인간의 공존을 위해 킁킁도서관이 3월의 추천 신간 도서 18권을 소개합니다. 한 권 한 권 안에는 인간 때문에 고통받는 동물에게 전하는 미안함, 동물과 공존하며 배우게 되는 행복함이 담겨 있습니다.


3월 신간 도서로 소개하는 어린이도서는 총 7권입니다. 선정된 책 중 특히 문학 분야에서 동물의 상황에 대해 현실적으로 다룬 책들이 많다는 점이 인상적입니다. '동물권'에 관한 많은 사람의 관심이 모여서 사회적 인식 변화로 이어지고 있는 걸까요? 반가운 어린이 도서들을 소개합니다. 

<우리 여기에 있어!> 1977년에 시작된 창비아동문고가 300권을 맞이하여 아동문학이 끌어안아야 할 핵심 주제를 담은 동화집을 출간했습니다. 바로 '동물'입니다. 그동안 성인 도서에서 '반려동물'이나 '동물권'을 주제로 작가들의 모음집을 낸 적은 있지만, 아동문학을 대표하는 동화작가들이 동물을 주제로 동화집을 출간한 것은 새롭습니다. 길고양이, 유기견, 거리의 쥐, 고기가 되어버리는 동물들, 노아의 방주를 통해 살펴보는 생명의 무게까지, 익숙하고 낯선 이야기들이 인간과 동물의 공존을 다루고 있습니다. 


<내 이름은 푸른점> 한 농장에서 동물의 비명이 매일 들립니다. 숲속에 사는 동물들은 궁금하고 걱정되는 마음에 농장을 몰래 찾아가고 힘없이 혼자 웅크리고 있는 새끼 돼지 한 마리를 발견합니다. 공장식 축산의 한 부분을 담은 그림책입니다. 자세하게 표현하거나 설명을 덧붙이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인간에 의해 동물이 고통을 받는다는 메시지는 분명하게 담았습니다.


<정말 멋진 날이야> 시우가 걸어가는 길에 파란 개와 갈색 개가 동행합니다. 시우는 땅만 보고 걸어가고, 갈색 개는 시우를 따라가며 이것저것 관찰하기 바쁩니다. 그리고 파란 개는 시우에게만 시선이 향합니다. 어린이 한 명과 개 두 마리, 이들에게는 어떤 사연이 있을까요? 반려동물과의 이별을 준비하거나 경험했다면, 담담하면서도 따뜻한 위로를 건네는 이 그림책을 권합니다.


<뻔뻔한 가족>에는 '길고양이 장례식'을 치루는 아이들이 등장합니다. 그리고 길고양이 장례식을 금지하는 어른들도 있습니다. 길고양이를 둘러싼 이웃 간의 갈등은 우리 주변에서 흔하게 일어나고 있는 일입니다. 동화 속 세상은 현실보다 따뜻할까요? <뻔뻔한 가족>의 이야기가 따뜻한 이유는 이 이야기가 동화여서는 아닐 것입니다. 길고양이가 다치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 이웃과의 연대를 중요하게 여기는 마음들을 소중하게 생각하는 저자, 그리고 그 마음에 공감하는 독자가 만들어내는 힘은 아닐까요? 그 마음들만 이어진다면, 우리 주변의 갈등에도 분명 봄이 찾아올 거라 믿습니다.



<언더독> 2018년 제1회 카라 동물영화제의 개막작으로 매진되었던 애니메이션 <언더독>이 책으로도 출간되었습니다. 사랑받던 반려견에서 갈 곳이 없는 유기견으로 하루아침에 운명이 바뀐 강아지 '뭉치'. <언더독>의 유기견들의 메시지는 책에서도 따뜻하고 무겁고 아프게 전해집니다. 과연 유기견들은 마음 편하게 뛰어놀며 지낼 수 있는 유토피아를 찾게 될까요?


인간은 동물이 아닐까요? 인간이 동물이라고 해도 다른 동물과는 다른 특별한 동물일까요? 동물과 인간의 관계를 살펴보며 생명의 존엄에 관해 이야기하는 두 권의 어린이 도서를 소개합니다.

<동물원에서 만난 세계사> 어린이 도서에서 동물은 친구로 자주 등장합니다. 그렇다면 인간과 동물은 진짜 좋은 친구일까요? 이 책의 저자는 4백만 년 가까이 지속된 인간과 동물의 관계를 살펴봅니다. 사나운 맹수를 애완동물로 잡아놓으며 권위를 과시했던 세계의 왕들, 인간의 재미 때문에 싸우며 죽거나 전리품으로 전락해야 했던 동물들의 이야기를 통해 동물을 대하는 인간의 태도를 되짚어봅니다. 지나온 역사를 알고 난 후, 우리는 동물과 어떤 새로운 관계를 맺을 수 있을까요? 동물 권리에 관심이 많은 청소년에게 추천합니다.

<행복한 생명 : 미래로 가는 희망 버스> 초등학교 6학년 '용아'는 할머니가 암에 걸렸다는 슬픈 소식을 듣습니다. '할머니의 생명이 줄어들고 있다니' 용아는 인간의 생명에 대해서 고민하기 시작합니다. 용아의 질문은 인간의 생명을 넘어 동물에게까지 향합니다. '동물의 생명은 인간의 생명보다 가벼울까?', '동물이 고기가 되는 것은 당연할까?'라는 질문들이 이어지며 용아는 '행복한 생명'으로 한 발자국 다가갑니다. '생명이란 무엇일까?'라는 근본적이고 철학적이어서 어렵게 느껴지는 질문을 곰곰이 생각해보게 이끌어주는 책입니다. 어린이와 함께 읽으며 토론하기에 좋은 책이기에 킁킁도서관 추천도서로 선정하였습니다.



3월의 신간 도서로 선정된 성인도서는 총 11권입니다. 그동안은 동물을 대해 이야기하는 문학 분야의 책들이 많았다면, 이번 달에는 자연과학, 기술과학 분야의 책들이 문학 분야보다 훨씬 더 많이 선정된 점이 눈에 띕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