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돌북스 결산] 5·6월 <홍조일기>, <나의 반려동물도 나처럼 행복할까>

  • 카라
  • |
  • 2019-12-12 14:45
  • |
  • 352

카라의 동물 전문 도서관 킁킁도서관의 '고돌북스' 2019년을 돌아보는 두 번째 글입니다. 북 토크 프로그램인 고돌북스는 동물권을 다루는 신간을 선정하여 저자와 관객의 만나는 시간을 마련하고 있습니다. 2019년 3, 4월의 고돌북스에서는 농장동물, 공장식축산, 비건을 다루었다면, 5월과 6월 고돌북스는 반려동물에 초점을 맞췄습니다. (지난 글 참고: https://ekara.org/activity/library/read/11394



5월 고돌북스는 <홍조일기>가 선정되었습니다. <홍조일기>는 고양이 홍조와 함께한 6년의 시간을 그린 웹툰으로, 인스타그램에서 7만 팔로워에게 사랑을 받는 작품입니다. <홍조일기>의 민정원 작가는 고돌북스가 <홍조일기>의 첫 북토크이며, 이는 카라와 킁킁도서관의 활동에 신뢰가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전했습니다. 또한, 고양이 전문출판사 '야옹서가'의 고경원 대표도 게스트로 함께 해주셨습니다.  

 


민정원 작가는 성묘였던 홍조를 입양하고 지금의 웹툰을 그리기까지의 과정을 공유해주셨습니다. 책에 담지 못했던 홍조의 사진들도 이 자리에서 공개되었고, 참여자들은 홍조의 사진이 나올 때마다 심쿵 탄식과 환호를 감추지 못했습니다. :) 이번 고돌북스에서는 반려묘 일상을 공유하고 공감하는 즐거움과 함께 성묘 입양의 따뜻한 메시지를 전하는 시간도 나누었습니다. 고경원 대표는 새끼 고양이 입양을 선호하는 현실에서 꾸준하게 성묘 입양의 중요성과 장점을 강조해왔습니다. 야옹서가에서 출판한 <히끄네 집>의 주인공 '히끄'도, <홍조일기>의 '홍조'도, 그리고 <가족이니까> '순돌이'도 모두 성묘일 때 지금의 가족을 만났습니다. 히끄, 순돌, 홍조는 각자의 매력으로 큰 인기를 얻기도 하지만, 성묘가 주는 위로에 많은 사람의 공감을 얻기도 합니다. 하지만, 동물은 새끼일 때 입양해야 한다는 선입견으로 인해 많은 성묘들은 여전히 입양을 기다리고 있는 현실이 하루빨리 개선되기를 바랍니다.


'대부분 작은 새끼를 선호할 때 큰 고양이를 입양하게 된 이유는 무엇일까요?', '고양이 입양은 가족의 삶에 어떤 변화를 가져왔을까요?' '가족으로서 인간과 동물은 어떻게 서로 행복하게 지낼 수 있을까요?' 참여자들의 질문도 이어졌습니다.


이번 고돌북스는 킁킁도서관 야옹서가가 함께 기획한 전시 기간 중에 진행되었습니다. 정서윤 작가의 성묘 입양 에세이 《가족이니까》 출간 기념 사진전으로, 고양이와 노부부가 함께 하는 일상과 서로를 돌보는 나날들이 담긴 따뜻한 사진들 12점이 전시되었으며,  홍조와 히끄 대형 판넬도 이목을 끌었습니다.

고돌북스가 끝나자 참여자들은 전시 사진과 책, 엽서들을 둘러보기도 하고, <홍조일기>의 민정원 작가님 사인을 받으려는 줄도 길어졌습니다. 전시 현장에서나 후기 사진에서나 히끄와 홍조의 대형판넬은 시선을 끌고 있는데요. 기념 촬영으로도 인기가 많았습니다. ^^



참여자들은 가지고 온 책에 사인을 받았습니다. 민정원 작가님이 직접 '홍조'를 그려주셔서 더 특별해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