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동 C2023082301


  • 고양이

  • 성별(중성화)

    수컷 / 중성화 O

  • 추정나이

    3살 6개월

  • 몸무게

    4.0kg

  • 털색

    화이트


친화도
활발함
타동물친화

YES

어린이친화

YES

배변훈련

YES

후원해 주시는 분들(23명)

  • Image Description

    김솜이

  • Image Description

    이수정

  • Image Description

    임채은

  • Image Description

    전현아

  • Image Description

    김슬기

  • Image Description

    김지혜

  • Image Description

    도정향

  • Image Description

    류하은

  • Image Description

    마윤경

  • Image Description

    박예원

  • Image Description

    서효정

  • Image Description

    송채원

  • Image Description

    양지민

  • Image Description

    윤성은

  • Image Description

    이경미

  • Image Description

    이장미

  • Image Description

    이지혜

  • Image Description

    이하나

  • Image Description

    조효정

  • Image Description

    채선영

  • Image Description

    최예진

  • Image Description

    최활란

  • Image Description

    피피에스(PPS)

히스토리



* 자세한 내용은 아래 사진/영상을 클릭해주세요!


2월 21일

너무 귀여운 조합😍

instagram.com


1월 24일

따끈따끈 보일러와 포근포근 봉사자님의 품 공격으로 녹아버린 고양이들😻

instagram.com


1월 15일

신상 박스는 무조건 들어가봐야..! 📦

instagram.com


1월 10일

둘 만의 세상에 끼어든 침입자 올녀😂


1월 8일

오늘도 미모 열일 중인 고양이들💕

instagram.com


12월 18일

친구가 나를 좋아하는지 확인하는 방법!

instagram.com


12월 11일

봉사자님의 애정이 듬뿍 담긴 더봄 고양이들의 사진입니다💗

instagram.com



10월 18일

오늘도 분주한 카라병원의 아침 풍경✨️

instagram.com




올무와 덫은 동물들의 살점이 떨어져 나가게 하고 뼈를 부러트리는 등 극심한 고통을 주다가 결국 탈진해 죽게 만드는 도구입니다. 2019년, 환경부는 올무와 덫 등을 불법 포획 도구로 규정하고 제작, 판매, 소지, 보관 역시 모두 불법으로 규정했습니다. 법이 시행된 지 어느덧 만 3년의 시간이 흘렀지만, 여전히 동물들은 불법 포획 도구 때문에 고통 받고 있습니다. 오늘은 카라동물병원 김현정 수의사 선생님과 함께 올무와 덫에 대해 알아보고 이러한 도구들로 목숨을 잃을 뻔했던 카라의 구조 동물들에 대한 이야기를 소개합니다. 오늘 영상에 함께 소개된 미동, 자유, 고상, 백운, 레리와 레로에게 마음으로 하는 입양, 결연으로 조금 더 특별한 애정을 나눠주세요. 결연 신청은 동물권행동 카라 홈페이지 접속 후 결연 신청에서 신청 가능합니다.




미동이는 더봄센터 인근 마을에서 다리가 절단된 채 나타난 고양이입니다. 제보자는 밭에서 작업하던 중에 왼쪽 앞다리가 잘린 채 마을을 방랑하고 있는 고양이를 발견했다고 했습니다.

뼈가 드러날 정도로 고통스러운 상황 속에서도 미동이는 제보자에게 다가와 반겼다고 합니다. 포획틀을 사용하지 않고 맨손으로 구조가 가능할 정도로 사람을 잘 따르는 미동이는 안전하게 동물병원으로 이송되었습니다.

병원에서는 이미 절단된 다리를 살릴 수는 없었으나, 수술을 통해 일상생활에 지장이 없도록 처치해 주었습니다. 미동이가 다리를 잃은 정확한 원인은 알 수 없지만, 상처를 보았을 때 아마도 추운 겨울을 피해 차량 혹은 기계 속에 숨었다 다리가 끼어 절단되지 않았을까 추측됩니다.

비록 안타깝게 다리 하나를 잃은 미동이지만, 치료를 잘 마치고 더봄센터 묘사에 입소 후 행복한 날들을 보내고 있습니다. 활동가와 봉사자의 인기척에 반갑다고 먼저 다가오고, 장난감이 보이면 누구보다 활발히 놀기도 합니다. 또 햇빛이 드는 날에는 창가 아래 그루밍을 즐기며 여느 고양이와 다름없는 일상을 보내고 있습니다.

‘모습이 다르다’, ‘손이 많이 간다’ 등 여러 오해와 편견으로 장애 있는 동물들은 가족을 만나는 것이 쉽지 않습니다. 그래도 미동이에게도 사랑 가득한 가정에서의 행복한 삶을 약속하고 싶습니다. 미동이의 따뜻한 만남을 응원해 주세요!

🐱 미동 > 3살 / 암컷 / 4.0kg / 중성화 X

▪ 입양신청 > ekara.org

▪ 결연신청 > ekara.org








카라 더봄센터 인근 동물들의 복지증진을 위한 마을 동물복지 사업에 착수, 캠페인 중 '웅얼'이와 '꿍얼' 남매를 구조했습니다.

'웅얼'과 '꿍얼'은 웅담리를 떠도는 개가 낳은 강아지 남매입니다. 정처 없이 논과 밭을 떠돌던 어미견은 만삭의 몸으로 집집마다 음식을 구걸하기 어려웠던지 실외에 묶여 지내는 다른 시골개 곁에 자리를 잡고 출산을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