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록 D2021032301


  • 종/품종

    개 / 믹스

  • 성별(중성화)

    수컷 / 중성화 O

  • 추정나이

    1살 10개월

  • 몸무게

    18.7kg

  • 털색

    화이트그레이


친화도
활발함
산책가능

YES

배변훈련

YES

후원해 주시는 분들(7명)

  • Image Description

    장세빈

  • Image Description

    김민지

  • Image Description

    김태린

  • Image Description

    박수린

  • Image Description

    손원준

  • Image Description

    이수현

  • Image Description

    임은영

히스토리






| 11월 소식

중앙정원으로 산책나온 강록이는 신나게 공놀이에 빠져있습니다. 활동가들에게 귀여움도 잔뜩 받은 강록이! 중앙정원 산책을 하다가도 창문을 통해 활동가가 보이면 우다다 뛰어와 아는척을 해준답니다.

사랑둥이 강록이는 다른 개들과 함께 지내는 법을 배우고 있어요. 강록이가 새로운 친구들도 만나고 나아가 평생 가족을 만나는 그날까지 응원해 주세요!








2020년 12월 9일, 대한민국 최초로 잔인한 개도살장의 개들이 영장을 지참한 경찰에 의한 동물학대의 증거로서 압수조치 되었습니다. 다수의 도사견 포함 대형견 34마리와 돼지 1마리까지, 지금 이 아이들은 어떻게 지내고 있을까요?

🔶 구조 후 소유권 확보까지

2020. 12. 09. 형사사건의 증거물로서 압수조치, 고양시 시보호소로 이동 구조성공,

2021. 01. 14. 일산동부경찰서로부터 의정부 지검으로 사건 송치(기소의견)

2021. 03. 05. 도살자 소유권 포기

총 구조 마릿수 : 도사 등 대형견 총 34마리와 미니피그 1마리, 이후 임신견 1마리가 5마리 새끼 출산

🔶 잔인한 도살로부터 벗어났지만 질병의 산을 넘고 있는 구조 동물들

- 홍역, 코로나, 지알디아, 중증 출혈성 질환, 탈장 그리고 사상충

아이들 몸 곳곳에서 발견되는 질병과 셀 수 없는 상처는 도살장에서의 삶은 살아도 살아있는 것이 아님을 여실히 보여줍니다. 그야말로 만신창이였습니다. 음식물 쓰레기를 먹으며 목숨을 부지해온 아이들의 몸은 온갖 기생충을 쏟아내기 시작했습니다. 녹슨 뜬장 위를 지탱하던 발가락은 이미 휘어져 기형이 되어있었고, 몸 곳곳은 욕창, 외이염, 피부결손 투성이었습니다.




구조 바로 다음날 중증의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으로 2마리의 개가 피를 토하며 사망하였고, 파보와 홍역 등 치사율이 높은 전염병에 감염 된 개3마리를 추가 발견, 긴급격리 후 병원으로 이송하여 집중치료를 실시해야 했습니다. 이중 홍역에 감염 되었던 1마리는 끝내 회복되지 못했으며 상당수의 개들이 전염성이 강한 코로나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이 확인되었습니다. 개들을 살리기 위해 즉시 임시 보호 공간을 분리하고 격리하여 수의사에 의한 진료와 투약, 그리고 자원봉사자와 활동가들의 영양식공급이 이뤄졌습니다.

구조 후 치료와 돌봄의 시간 동안 간절한 마음에도 불구하고 도살장에서 구조된 개들 중 5마리가 홍역, 코로나, 원인 미상의 중증 출혈성 질환 등으로 결국 사망하고 말았습니다.

그 뿐 아니라 정밀 혈액 검사 결과 구조견의 50%에 달하는 무려 13마리가 사상충에 감염이 확인되었고, 이중 한 마리는 중증이었습니다.




🔶 새 생명의 탄생과 치유, 그리고 중성화 수술 시행

처참한 생지옥에서도 생명은 움트고 있었습니다. 도살장을 벗어나자마자 파보장염으로 두 번째 죽음의 문턱과 마주해야 했던 허스키는 강인한 생존력으로 버텨내 주었고, 도살장에서 임신했던 5마리의 새 생명을 무사히 출산했습니다. 카라는 새 생명을 품은 채 두 번이나 죽음의 위기를 이겨낸 허스키에게 ‘영웅이’라는 이름을 붙여주었습니다.





유독 겁이 많은 도사견 일도는 영양실조, 중증 피부 괴사, 영태는 파보 장염으로 죽을 고비를 넘겼지만 지금은 더봄에서 따뜻한 봄볕을 만끽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