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저, 바질, 민트 입양후기

  • 카라
  • |
  • 2020-03-19 14:11
  • |
  • 36



하남시 개도살장은 도살자에 의해 ‘식용견’이라 불리던 아이들은 태어나자마자 좁은 뜰장에 갇혀 썩은 음식물 쓰레기를 먹고 오물 위에서 잠을 자고, 끝내는 나무에 매달려 눈을 감는 비참한 견생을 살고 있었습니다.⠀

다행히 이웃 주민의 제보로 카라에 의해 구조될 수 있었고, 많은 개들이 숱하게 목숨을 잃었을 그곳에서 9마리의 아이들은 무사히 살아나왔습니다. 하지만 그 사실을 알리 없는 강아지들은 당시 손만 대도 세상이 떠나가라 울부짖어 활동가들의 마음을 안타깝게 했었습니다.

하남시 개도살장에서 구조되었던 9마리 강아지 중 ‘진저&바질&민트’가 지난 주말 먼 땅 LA에서 평생을 함께 할 소중한 가족을 만났습니다.


1.진저⠀


2.바질



3.민트


‘진저’,‘바질', '민트’ 를 가족으로 품어주신 가족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진저’,‘바질', '민트’ 모두 그곳에서 가족과 함께 오래오래 건강하게 좋은 경험과 추억 많이 쌓고, 공포스러웠던 지난 날의 아픔과 슬픔은 훌훌 털어내고 씩씩하고 멋진 강아지로 살아가기를 바랍니다.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