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기] 19/1/19 카라봉사대_달봉이네

  • 카라
  • |
  • 2019-02-11 10:15
  • |
  • 585

카라봉사대 한경지님이 작성한 후기입니다.


117일 미세먼지가 매우 심한 토요일, 1월 카라 봉사대가 달봉이네 보호소로 출동했습니다.

서울은 미세먼지가 너무 심한 날이었지만, 산과 가까운 곳에 있는 달봉이네 보호소는 공기가 좋은 편이었어요. 그리고 1월이지만 꽤 포근한 날씨 덕분에 한겨울 봉사였지만 춥지 않았답니다!

카라 봉사대는 천사같은 차량 봉사자들 덕분에(감사합니다!) 카풀이 잘 운영되고 있어요. 달봉이네가 멀리 있지만, 운전을 하지 못해도 자가차가 없어도 카라 봉사대에 참가하려는 마음만 있다면 카풀을 이용해서 갈 수 있다는 사실!

 


시간에 맞춰서 카풀 차량들이 속속 모임 장소로 도착합니다.




미리 도착한 봉사자들은 동네 개들과 반가운 인사를 하고 있었어요.



다 모이고 나서 담당 활동가이신 슬기님의 인원점검이 진행되고, 이어서 간단하게 각자 소개와 인사를 진행합니다.

 


이어서 카라에서 제공하는 방진복과 신발커버를 입고 온 옷 위에 입어요. 날씨가 많이 차지 않은 덕분에 대부분 두꺼운 겉옷은 벗고 방진복만 가볍게 입고 보호소로 3분쯤 걸어가요.



보호소 입구에서 달봉이네 보호소 소장님과 만나 짧은 인사와 소개를 듣고, 짝을 지어 각자 배정받은 역할대로 활동을 시작합니다.

 



,외부로 나누어져 있는 견사 청소를 먼저 시작합니다. 견사를 드나 들면서 문이 제대로 닫히지 않으면 개들이 탈출(!)하는 사고가 생길 수 있기 때문에, 항상 21조로 청소를 진행해요. 딱딱하게 굳어있는 배설물을 삽으로 파내기도 합니다; 처음 오는 분들도 금방 하실 수 있는 전~혀 어렵지 않은 청소 봉사활동! 참 쉽죠~

바닥에 있는 배설물들을 깨끗이 청소하는 동안 사람 손을 많이 타지 않은 달봉이네 멍멍이들은 도망다니느라 바쁘다 바빠!




너무 무서워 한 케이지에 이리저리 끼여 들어가 있는 웃픈 모습도 보게되죠;;

조용조용 들어가서 괜찮아 금방하고 나갈게미안해~” 연신 중얼거리며 최대한 빨리 청소를 마치고 나오려고 노력을 해봅니다미안 얘들아!



배설물들이 어느 정도 치워지면 거미줄을 걷어내는 작업을 해요. 머리 위로 거미줄 먼지가 후두둑 떨어지기도 하기 때문에 모자쓰기는 필수!

견사 내부뿐만 아니라 문에 있는 거미줄도 깨끗하게 걷어내 줍니다.



견사 청소를 일찍 마친 봉사자들은 바깥에서 보호소에서 나오는 각종 쓰레기들을 정리합니다. 160여 마리의 개들이 모여있는 보호소기에 이런 저런 정리해야 하는 쓰레기들이 늘 많은 것 같아요소장님 혼자서 평소에는 어떻게 이 많은 일을 다 하실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