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사후기] 20/6/27 달봉이네

  • 카라
  • |
  • 2020-07-02 15:26
  • |
  • 971

2020년 6월 27일 토요일, #카라봉사대 는 달봉이네 보호소에 다녀왔습니다.

바로 전 날까지 장마예보로 비가 많이 내릴까봐 걱정했는데, 다행스럽게도 비도 내리지 않고 선선한 날씨가 카라봉사대를 맞이했습니다. 


감사한 날씨였지만, 습한 기운이 있었고 방진복과 마스크, 장갑으로 위생관리를 철저히 하고 작업을 진행하다보니 카라봉사대의 이마에는 송글송글 땀이 맺혔습니다.


6월의 카라봉사대 후기는 봉사자 4분께서 직접 작성해주신 글에서 발췌하였습니다.

동물의 권리를 위해 카라와 함께해주시는 분들 모두 감사합니다!


카라봉사대 김계옥 님이 작성한 후기입니다.

"비 걱정으로 출발했는데 다행히 비는 오지 않고 선선해서 봉사하기 수월해서 감사한 날, 카라봉사대와 달봉이네를 방문했습니다! 도착하자마자 두 개의 조로 나눠서 각각 견사청소와 외부 정화활동 일을 시작했어요! 2주전 미용 봉사 덕분에 털 갑옷을 벗은 아이들의 시원한 모습을 볼 수 있어 너무 기뻤습니다. 깨끗이 청소를 마무리하고 바깥에 감사하게 후원받은 사료들을 옮기는 작업을 했어요. 많은 분들이, 기업들이 후원해주시는 소중한 사료 달봉이네 130마리 천사들이 먹을 양식을 주셔서 감사하다는 생각을 했어요 

달봉이네 아이들을 처음 만났을 때를 떠올려보면 아이들은 점점 좋아지고 있다고 생각이 들어요. 사람에 대한 공포와 두려움도 서서히 잦아들고 이제는 반겨주는 아이들도 늘고 있는데 카라의 지속적인 도움과 관심, 사랑 덕분이겠지요. 함께 그 여정에 동참할 수 있어 매번 감사합니다. 주말도 반납하고 달봉이네를 위해 함께 한 모든 분들과 같은 곳을 바라보면서 뭔가를 한다는 자체에서도 큰 에너지를 느껴요.

늘 제 자리에서 할 수 있는 것들을 하기 위해 노력할게요! 달봉이네 아이들이 모두 입양 가서 달봉이네가 아름다운 엔딩을 맞을 그날까지 6월에도 모두 고생 많으셨고 감사했습니다!"




카라봉사대 박수민 님이 작성한 후기입니다.

"겁 많은 달봉이네 아이들은 견사 바깥의 나를 보며 겁을 줄 기세로 우렁차게 짖다가도, 막상 제가 견사 안으로 들어가면 꽁무니 빠져라 견사 끝의 집으로 숨어들어갔습니다. 서로 모이고 밀치면서, 무서움을 나누는 듯 했습니다. 간식을 건네는 사람에게 조심스럽게 다가오는 아이도 있었지만, 아직 그 손길에 익숙하지 않은 아이들이 더 많았습니다. 하나같이 각자의 개성으로 예쁜 이 아이들이 어떤 가혹한 생활을 하다가 보호소에 들어오게 되었을지. 사람이 보지 않을 때 허겁지겁 간식을 먹는 아이를 보며 울 것 같은 마음이 들었습니다.

달봉이네 보호소에서의 활동을 마음을 채우는 봉사라고 말하기에는 아이들의 현실을 외면한 저의 자기만족, 자기위로로 느껴져 자괴감이 듭니다. 되레 그곳에서 저는 잠시 철학자가 되었던 것 같습니다. 모든 경험이 새로웠고 사소한 행동 하나에도 작은 깨달음을 얻었기 때문입니다. 호기심을 느끼면서도 두려워하며 사람을 쳐다보는 아이들의 눈빛이 자꾸 생각납니다. 동물과의 어떠한 교감을 원하는 사람보다, 동물이 처한 현실을 마주하고 공생할 방법을 고민하고 싶은 사람에게 달봉이네 보호소 봉사활동을 추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