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동물실험, ‘쥐·개·넙치’ 등 150만 마리 사용

  • 카라
  • |
  • 2012-10-12 16:59
  • |
  • 2373
 
2011년 의약품과 화장품의 신제품 개발 등을 위해 쥐, 토끼, 개, 넙치 등의 실험 동물이 약
 150만 마리 사용된 것으로 집계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청이 제출한 ‘2011년 실험동물 사용 현황’을 분석한 결과 가장 많이 사용된 동물은
설치류로서 전체 실험동물 약 150만 마리 중 93.6%인 약 138만 마리가 사용됐다.
마우스 약 105만 마리, 래트 약 27만 마리, 기니피그 약 6만 마리, 저빌 1082마리, 햄스터 1049마리 등이다.
 
(중략)
 
토끼는 약 4만 마리가 사용됐고 개 3834마리, 돼지 2979마리, 원숭이 760 마리가 사용됐다.
원숭이의 경우 인간과 유사성이 가장 높아 뇌신경, 소아마비, 약물 안전성 등의 연구 목적에 사용된다.
그 외 기타 동물은 약 5만 마리가 쓰였다. 그 중 가장 많은 것은 어류로서 넙치 1만2500마리,
잉어 7740마리, 송사리 5995마리, 미꾸라지 1500마리, 그 외 어류 4384마리 등이다.
 
(중략)
 
아울러 닭 7604마리, 달걀 8610개 등이 백신 제조 등에 사용됐고 고양이 198마리, 페렛 190마리,
소 116마리, 메추라기 100마리와 그 외 양서류, 기타 조류, 염소 등이 306마리가 쓰였다.
 
(중략)
 
 
기사전문보기
http://www.etoday.co.kr/news/section/newsview.php?idxno=641199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