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달에 80마리 '로드킬' 야생동물 길 위의 비극

  • 카라
  • |
  • 2012-10-30 10:47
  • |
  • 2503
(중략)

지역에서 야생동물이 주행 중인 차량에 치여 숨지는 '로드킬'이 끊이지 않고 있다.
로드킬은 야생동물은 물론 운전자의 안전도 위협하는 것으로 대책이 시급하다.

29일 금강유역환경청과 한국도로공사 충청지역본부 등에 따르면 대전과 충남 지역에서
 최근 3년여간 로드킬로 희생된 동물이 3600여마리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도로별로는 고속도로에서 2824마리가 희생됐고, 국도와 국립공원 내 노상에서 각각 708마리와 85마리가 로드킬로 숨졌다. 동물별로는 고라니와 고양이, 너구리 등이 전체 사고의 85%이상을 차지했다. 이외에 삵이나 황조롱이, 오소리 등 법정 보호종의 피해도 적지 않았다.

로드킬의 주된 원인은 천적이 사라져 개체 수는 증가했지만 택지개발 등으로 서식지가 훼손되면서 야생동물들이 주택가 등지로 밀려 나오는 경향에서 비롯되고 있다는 것이 관련 기관들의 분석이다.

야생동물의 이동통로와 유도펜스 등 예방 시설물과 대안시설이 부족한 것도 한 원인으로 꼽힌다. 단적으로 전국에 야생동물의 이동을 돕기 위해 마련된 생태통로는 전체 58개소에 불과하다. 또한 운전자의 과속 등 야생동물 보호에 대한 인식 부족과 사고 동물들에 대한 신고 처리 기관의 불명확성도 사고가 근절되지 않는 요인 중 하나다.

(중략)
 
대전ㆍ충남 녹색연합 관계자는 “야생동물의 습성에 맞는 이동통로 등의 예방시설이 설치돼야 한다”면서 “야생동물 구조팀 등 실질적인 대책이 없는 한 로드킬로 인한 야생동물의 피해는 줄어들지 않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기사전문보기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