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의 편지] 희망이네 구조견

  • 카라
  • |
  • 2019-07-23 21:39
  • |
  • 39



1:1 결연자님들께

안녕하세요?

어느새 올해의 반이 지나갔네요.

올해 초에 세운 목표들을 잘 지키고 계신가요?

건강하게 잘 지내는게 목표였던 우리의 희망이네 구조견들은 목표를 잘 지키고 있습니다.


누락, 팥쥐


오늘도 역시 팥쥐의 우렁찬 목소리가 활동가들을 맞이해 주네요.

누락이와 모우는 팥쥐 뒤에 숨어있구요.

삼총사는 사람을 여전히 무서워 하지만 잘 지내고 있습니다.


티티, 호순


티티와 호순이도 여전히 사이좋게 잘 지내고 있습니다.

희망이네 아이들 중에는 경계가 적은편이긴 하지만 티티와 호순이도 여전히 곁을 주지는 않네요...

천천히 친해지자 얘들아~~


망치, 하늘


망치와 하늘이도 여전히 단짝입니다.

망치는 털갈이를 마치고 여름준비를 끝냈네요...

사람을 보면 혼비백산 하던 하늘이가 아주 조금씩 나아지고 있습니다.

기다릴께 하늘아~ 준비되면 언제든지 다가와줘~ 


재롱


짜잔~ 재롱이가 드디어 간식을 받아먹었습니다~

여전히 사람을 보면 같은 자세를 유지하고 있지만 처음으로 던저준 간식을 보는 앞에서 받아 먹었습니다.

고마워 재롱아~~ 


슬이


오랜만에 만난 슬이도 간식을 냠냠 잘 먹었습니다.

거리유지는 여전하지만 던져주는 간식을 은근히 기다리는 것이 귀엽습니다.

우리 좋은 사람이야~ 겁내지마~


미순, 복코


뒤늦게 털갈이를 시작한 복코는 아직 겨울용 코트를 다 벗지 못했네요...

빗질을 해줄 수 있으면 털갈이를 도와줄 수 있을텐데...

스스로 털갈이를 하길 기다려야 하는게 안타깝습니다.

미순이는 오늘은 귀가 조금 섰네요... 조금은 덜 무서웠졌나보네요...

미순아 다음에도 그 표정으로 만나자~


코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