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지개 다리를 건넌 동물들을 기억하며 추모식이 진행되었습니다.

  • 카라
  • |
  • 2021-07-01 11:09
  • |
  • 173

카라는 위기의 상황에 처한 수많은 동물들을 만납니다. 구조 후 가족을 찾아주겠노라 약속했지만 투병끝에 세상을 떠난 동물들, 이름도 채 불러보지 못한채 떠난 동물들, 이미 시신조차 훼손된 채 싸늘한 주검으로 만나야 했던 이들…. 많은 동물들이 안타깝게 무지개다리를 건너갔습니다.

카라의 활동가들은 그들을 잊지 않습니다. 그 이름, 얼굴, 그 사연들은 어찌 잊을 수 있을까요. 정성을 다했지만 결국 카라의 품에서 세상을 떠난 동물들을 기억하기 위해 더봄센터에서 추모식을 마련하였습니다.


추모식은 추모동물들 모두 더봄센터에 함께하길 바라는 마음으로 헌화, 추모동물들을 위한 편지낭독, 추모동물들의 유골 묻어주기, 추모공원 둘러보기 등 동물들의 명복을 비는 마음을 담은 행사로 진행되었습니다.


"나는 아직도 너에게 제대로된 행복을 주지 못한 것 같아서 그게 후회로 남아. 다른 동물들에게 같은 후회가 반복되지 않게 더 살뜰히 보살필게. 더욱 커진 사명감과 책임감도 네가 주고 가는 선물이라고 생각해. 너와 같은 생명들이 보다 나은 환경에서 안전하고 평온하게 살 수 있도록 더 많은 일을 할게" -지난 4월 13일, 고양이별로 떠난 오니를 기억하며 작성한 임선미 활동가의 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