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신간도서 소개

  • 카라
  • |
  • 2021-03-05 17:45
  • |
  • 410




킁킁도서관이 추천하는 1~2월 신간도서는 총 12권입니다. 성인·일반도서 8권, 어린이 도서 4권이 선정되었습니다. 1년을 넘겨버린 코로나 19, 팬데믹 시대, 2021년은 '동물'에 집중하는 도서들과 시작했습니다. 



<관계와 경계 : 코로나 시대의 인간과 동물> 코로나 시대, 인간과 동물이 맺고 있는 관계를 새롭게 들여다보는 책입니다. 이 책에 실린 15편의 글들은 인간과 동물의 관계를 '이전과는 다르게' 사유하도록 치열하게 고민하고 연구한 결과물입니다. 현장 활동가, 각 분야 전문가 필자가 던지는 깊고 묵직한 메시지는 우리의 생각과 걸음을 잠시 멈추게 합니다. 삶에 깊이 뿌리박힌 인간중심주의를 벗어나기가 쉽지 않은 만큼 글들은 절박하고 엄중합니다. '코로나로 인한 불안과 위기는 인간만의 것일까?' 이 질문의 답을 찾아가는 여정에 함께 하다 보면 지금까지와는 완전히 다른 현실을 만들라는 절박한 요구에 가까이 다가가고 있는 자신을 발견할 것입니다. 

인간과 동물의 '차이'가 아니라 역동적인 '사이'에 집중하는 사고의 전환, 팬데믹 상황에서 동물이 가진 취약성, 인간-동물로 분화되어 왔던 의학적 접근법을 통합하는 원헬스적 접근, 코로나 19가 가져올 실질적인 변화들까지 논의와 성찰이 빼곡히 담겨있습니다.


<동물 : 인문잡지 한편> 책보다는 짧고 논문보다는 쉬운 글 한 편 한 편을 엮어 만든 인문잡지 '한편' 4호의 주제는 '동물'입니다. 최근 동물과 인간의 관계를 돌아보는 논의가 활발하게 이어지고, '동물'은 더는 피할 수 없는 중요한 화두로 등장합니다. 평생 갇혀 사는 동물원 동물, 플라스틱에 둘러싸인 바다 동물, 한국 축산업 시스템 속 가축동물, 서식지를 빼앗긴 야생동물, 반려의 관계를 맺는 동물까지 짧은 열 편의 글이 던지는 수많은 질문은 인간중심 사유에 틈을 내고 '동물'을 사유의 중심으로 끌어옵니다. 정진우의 <새들이 살 수 있는 곳>은 동물의 서식지에 관한 글입니다. 한정된 공간에서 인간에게만 가치 있는 땅이 증가할수록 새의 땅은 줄어들 수밖에 없고, 오랜 시간 걸쳐 형성된 서식지가 사라지면 새들도 한순간 사라진다고 경고합니다. 이동으로 지친 새들이 쉬어 갈 수 있는 녹지가 도심에 얼마나 조성되어 있을까요? 주위를 둘러보면 인간만을 위한 땅이 삭막하게만 느껴집니다.


동물과 함께하는 삶은 인간에게 어떤 영향을 줄까요? 이 질문의 답을 찾아가는 책들을 소개합니다.

<동물과 함께하는 삶 : 사람과 동물이 공유하는 감정, 건강, 운명에 관하여> 동물은 인간에게 어떤 영향을 줄까요? 인간의 건강이 '동물과 함께하는 삶'으로부터 어떤 영향을 받는지, 인간과 동물의 복지가 서로 얼마나 깊숙이 얽혀 있는지를 의사의 입장에서 저술한 최초의 책이 출간되었습니다. 동물윤리학과 신경학 분야의 선도적인 연구자인 '아크타르 박사'는 개인의 경험과 다양한 사례를 통해 인간이 동물과 유대를 맺거나 끊을 때 일어날 수 있는 일들을 사려 깊게 탐구합니다. 프란스 드 발, 마크 베코프, 황윤, 김산하, 은유, 칼 사피나, 사이 몽고메리 등 국내를 비롯해 세계적으로도 동물권 및 동물학 권위자들의 추천을 가득 받았습니다. 감동적이고 흡입력 있는 사례덕분에 글을 이해하는 것이 어렵지 않습니다.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를 지닌 해병, 동물과의 만남 한 번으로 인생이 바뀐 불량배, 유죄 판결을 받은 연쇄 살인범, HIV에 감염된 소아과 의사, 소 목장을 경영하던 주인, 산업적으로 동물을 키우는 농부를 비롯한 수많은 사람들의 삶을 접했다. 이 책은 무지와 무관심, 잔인성에 대한 이야기이며 그와 동시에 궁극적으로는 아름다움과 친절함, 치유에 대한 이야기이기도 하다."


<동물을 위해 책을 읽습니다> 국내에서는 동물권 관련 도서가 찾기 어려웠던 시기부터 지금까지, 약 10년이 넘는 시간 동안 출판사 '책공장더불어'는 오직 동물을 위한 책을 발굴하여 독자들에게 소개했습니다. 동물을 위해 책을 만든 김보경 대표는 과연 동물을 위해 어떤 책들을 읽어 왔을까요? 동물 관련 뉴스들을 접했을 때나 반려동물에 관한 생각이 깊어질 때와 같이 막막한 순간, 김보경 대표는 책 속에서 길을 찾았습니다. 65개의 짧은 이야기에서는 인종, 젠더, 경제적 차이 등에 의한 차별과 혐오에 대해 성찰하고, 100여 권의 책을 통해 지혜롭게 맞서는 방법을 찾아냅니다.

"동물 책을 읽고 '생각이, 시각이, 생활이, 식탁이, 인생이' 바뀌었다는 말을 들을 때면 책의 힘을 실감한다."


<스위스의 고양이 사다리> 스위스에서는 '고양이 사다리'를 쉽게 마주칠 수 있습니다. 옥외형 고양이 사다리는 반려묘가 건물 안팎을 자유로이 오갈 수 있도록 설치한 독특한 구조물입니다. 자신을 '고양이 사다리 연구자'라고 칭하는 사진가이자 그래픽 디자이너 '브리기테 슈스터'는 스위스의 고양이 사다리 100여 장을 한 권에 실었습니다. 과연 우리나라에도 고양이 사다리를 발견할 날이 올까요? 우선 고양이 사다리가 가능한 환경이 필요할 것입니다. 동물들이 안전하게 다닐 수 있는 거리, 낯선 동물들도 반기는 마음, 범죄로 활용되지 않을 거라는 믿음. 인간과 동물이 모두 행복하고 안전하게 공존할 수 있는 환경이 만들어졌을 때 우리는 새로운 상상을 만나게 될지도 모릅니다.


고양이와 인간의 행복한 삶을 위해 놀이와 병간호에 실용적인 정보를 담거나 시로 일상을 그린  신간들이 출간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