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서]한미 FTA 폐기 집회에 동물 동원 자제를 촉구한다

  • 카라
  • |
  • 2012-03-13 18:05
  • |
  • 4218
 
 
[성명서]
 
한미 FTA 폐기 농업인 집회에 동물 동원 자제를 촉구한다
 
 
3월 15일 한-미 자유무역협정(이하 FTA) 발효를 앞두고 이의 폐기를 요구하는 시민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문경식 통합진보당 전남도당 위원장(전 전국농민회총연맹 의장)은 한-미 FTA 발효를 하루 앞둔 3월 14일 1천여 명의 농업인과 소 10만 마리를 동원한 청와대 집회 계획에 대하여 언급하였다. (미디어오늘 2012년 3월 3일자 보도)
 
동물보호시민단체 카라는 한-미 FTA가 발효됨에 따라 가장 큰 피해를 입게 될 산업군이 농업이고, 그 중에서도 축산업에 미칠 파장이 가장 클 것이라는 사실을 인식하고 있으며, 한-미 FTA 비준 과정에서 보여준 정부의 원칙 없음과 무성의함에 항의하는 전국 농업인들의 기본 입장에 깊은 공감을 표한다. 동물복지의 관점에 있어서도 자국 내 축산업 및 소규모 농업인 육성이 중요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 반복되어온 살아있는 동물을 집회에 동원하는 관행은 반드시 제고되어야 함을 주장하며, 축산동물들을 책임지는 농업인과 농업인 단체 자체적인 선에서 집회 계획 중 살아있는 동물을 동원하기로 한 부분을 철회할 것을 촉구하는 바이다.
 
과거에도 항의 집회의 일환으로 동물을 동원한 사례는 여러 번 있었다. 이는 집회를 향한 언론의 이목을 끄는 효과는 있었을지 모르나 여론의 형성에는 대개 부정적으로 작용했다. 집회 현장을 지배하는 긴장감과 참가자들의 분노는 그대로 동물들에게 전가되는 경우가 많았고, 이들 중 상당수는 매우 수위가 높은 동물학대로 비쳐졌기 때문이다. 2003년 영등포 일대에 10여 마리의 송아지를 풀어놓은 한국낙농육우협회의 집회와 2004년 살아있는 닭을 땅바닥에 패대기친 전국토종닭연합회의 시위 등이 대표적인 예였다. 그리고 비록 농업인들과 무관한 집회이기는 하였으나, 2007년 살아있는 돼지를 도심 한복판에서 능지처참시킨 사건은 동물을 항의 집회에 이용하는 행위에 대한 대중들의 반감을 증폭시키는 결정적인 계기가 되었다.
 
3월 14일 예정된 한-미 FTA 폐기 촉구 집회는 범국민적인 참여를 유도하고 있는 대규모 행사인 만큼, 집회 현장 자체에 큰 혼잡이 예상되며, 예기치 못한 돌발 상황이 발생할 소지가 크다. 평생을 농장과 사육 우리를 떠나본 적이 없는 동물들에게 이러한 환경은 극도의 공포와 혼란을 유발할 것이며, 현장에서 발생할 수 있는 위급한 상황에서 집회에 동원된 동물들은 아무런 보호도 받을 수 없게 될 것이다. 실제 지난 1월에는 집회 후 청와대 앞에 버려진 송아지가 동물구조관리협회로 보내졌고, 약 1달 가까이 이 곳 보호시설에 남아있었던 사례도 있었다.
 
이에 동물보호시민단체 카라는 소 동원 집회 계획을 발표한 통합진보당 전남도당을 포함, 내일 집회에 참여하는 농업인 단체들에 다음을 강력히 주지시키고자 한다.
 
      - 집회 중 무리한 동물 동원은 집회 본연의 취지와 정당성을 퇴색시킬 것이며, 집회 현장에 모인 사람과 동물 모두의 안전에
         큰 위험을 초래할 수 있다.
      - 해당 단체들은 언론을 통해 발표된 계획을 수정하여, 집회에 참여하는 농업인들이 동물들을 동원하지 않도록 긴급 지침을
         내려야 한다.
 
 
 
2012. 03. 13
 
 
동물보호시민단체 카라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