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월 카라의 다양한 활동과 소식을 담은 뉴스레터를 보내드립니다.
이메일 주소를 입력하여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 카라
  • |
  • 2019-01-31 20:37
  • |
  • 511
동물보호의 기본 원칙이 바로 서기를

Issue
박소연 동물권단체 케어 대표의
사퇴와 엄중한 처벌을 요구한다.

1월 11일, 박소연 동물권단체 케어 대표의 안락사 은폐 사건이 폭로되었습니다. 뒤를 이어 언론이 공개하는 박소연 대표 관련의 각종 사건은 동물운동가가 연루되어서는 안 될 낯뜨거운 일들이 대다수였습니다. 문제는 그 결과로서 동물 구호 활동, 동물권 운동의 신뢰성마저 끝없이 추락하는 지경에 이르게 된 것입니다.

박소연 대표는 자신의 문제를 우리 사회에 내재한 문제로 원인을 돌리고 있습니다. 개식용 금지를 위해서는 임의도살을 금지해야 한다고 부르짖으면서, 그러나 자신의 살처분 행위에 대해서만 스스로 무한한 면죄부를 발부하고 사회에 강요하고 있습니다.

구조가 필요한 피학대 동물들은 결국 동물 생명 존중 의식이 낙후된 ‘결과’로 말단에서 표출되는 현상입니다. 이를 개선하기 위해서는 바로 그들 동물의 생명의 존엄함을 모두가 인식하도록 해야 하며, 바로 이것이 우리 동물보호 단체들이 존재하는 이유입니다. 이들을 다 데려다 죽이자고 하면서 과연 생명의 존귀함을 설득하고, 사회를 바꿀 수 있을까요?
서약 캠페인

12월 3일, 동물권행동 카라와 동물자유연대는 진주지검에 고발장을 접수한 후, 2만명의 서명부를 전달했습니다. 이로부터 한 달 지난 어제 24일 수사기관인 사천경찰서는 아기돼지 망치살해 사건의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가 인정"되어 검찰에 송치한다는 사건처리 결과를 알려왔습니다. 이에 두 단체는 혐의 확정과 엄벌을 끝까지 지켜볼 것입니다.

해당농장은 이력제를 위반하고 불법 농장 신분세탁까지 감행한 바, 동물권행동 카라(KARA)와 동물자유연대는 동물학대 축산물을 유통시킨 해당 기업들의 사회적 책임을 촉구하며 면담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동물학대 농장들이 나오지 않도록 기업들의 책임이 큽니다.

지금도 이런 비윤리적 축산물이 유통되어 우리 식탁 위에 오를지도 모르는 상황에서 동물학대 농장에 대한 기업의 분명한 인식과 조치가 없다면 제2, 제3의 아기돼지 망치살해 사건이 일어날 수 있습니다.

세상을 바꾸는 것은 바로 시민의 힘입니다. 농장동물 학대 방지를 위해서 "나는 동물학대 축산물을 불매합니다" 서약 캠페인에 동참해 주세요.
시민이 구했고, 카라가 돕습니다
올무에 죽어가던 떠돌이견 보리
상처는 곪아가고, 아이는 말라갔습니다. 그 와중에 떠돌이개를 죽이겠다는 사람까지 나타났습니다. 한 달 여 우여곡절 끝에 결국 보리는 구조되어 무사히 치료를 마쳤습니다. 우리는 보리의 견생 2막을 응원합니다.
재개발지역의 길고양이, 둔촌냥이들!
둔촌동의 재개발지역, 그 곳에서도 고양이들이 살아갑니다. 다행히 이주를 돕는 시민이 있어 고양이들은 안전한 땅으로 떠나고 있어요. 그런데 어느 날엔가 아픈 둔촌냥이들이 나타났습니다.
공원에서 골절된 채 발견 된 토끼 준이
까맣고 예쁜 유기토끼 준이는 어느 공원에서 다리를 다친 채 발견되었습니다. 아마 수컷끼리 영역싸움을 하다가 다친 듯 합니다.
동물을 위한 성명서
한 걸음 더 용기내서

"길가에 피어있는 잡초 하나도 우리와 더불어 숨 쉬며 살아가는 존재라고 생각합니다. 우리 주변에 살아 숨 쉬는 것들을 소중히 여길 때, 비로소 동물, 자연과 함께 공생할 수 있지 않을까요?

배우 김태리님과 카라가 함께한 해피빈 정기저금통이 개설되었습니다. 바쁜 일정 가운데서도 적극적으로 카라 더봄센터를 위해 도움 주신 김태리님께 감사드리며, 여러분의 많은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입양하기
파워 러블리보스, 크림이♥
아가냥이 때 입양을 갔던 크림이가 4년만에 파양이 되어 다시 카라의 품으로 돌아왔습니다. 만지기만 해도 골골송을 파워풀하게 풀어내는 순둥이 크림이의 평생집사를 찾습니다.
모금하기
[해피빈] 시민구조치료지원을 위하여
4번의 겨울동안 3번이나 목숨을 건 이사를 해야 했던 길고양이들. 이제는 더는 갈 데 없어 쉼터에서 보호받고 있는 고양이들의 겨울나기를 응원해 주세요.
[서명] 배터리 케이지와 스톨 추방을 위한 백만인 서명운동, 공장 대신 농장을!
사단법인 동물권행동 카라 
서울특별시 마포구 잔다리로 122 | 고유번호 114-82-09801
Tel 02.3482.0999 | Fax 02.3482.8835 | E-mail info@ekara.org
Copyright © 2018 KARA. All right Reserved.

만약 메일 수신을 원치 않으시면 아래 수신거부를 클릭하세요.
수신거부Un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