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죽음의 TNR 사업 운영 경기도 광주시 규탄 긴급 기자회견

  • 카라
  • |
  • 2023-03-30 16:56
  • |
  • 905



개농장 뼈무덤 사건이 발생한 지 수일 만에 경기도 광주시가 다시 시끄러워지고 있다. 동물권행동 카라는 길고양이 중성화 수술을 받은 고양이를 마취 상태에서 방사한 경기도 광주시를 규탄하며 시청 앞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었다.

 

동물권행동 카라(대표 전진경)에 따르면, 광주시는 중성화 수술을 마친 계류장 안 길고양이를 포획틀로 이동시킨다는 명목으로 다시 마취를 한 후 전신 마취 상태 그대로 길거리에 방사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사건은 길고양이를 돌보는 지역 시민이 동물보호관리시스템(APMS)에서 TNR 방사 사진을 살피던 중에 발견되었다.

 

동물보호관리시스템에는 TNR 대상 길고양이의 포획, 수술, 방사 사진이 등록된다. 하지만 광주시에서 올린 일부 방사 사진 속 길고양이들은 얼굴을 확인할 수 없을뿐더러 얼굴을 바닥으로 향한 채 의식 없이 엎드러진 상태의 모습이었다. 카라에서 확인한 사진 속 개체 수만 최소 7마리며, 시민들로부터 민원이 제기되자 광주시는 게시한 사진을 삭제하였다.

 

농림축산식품부 고시 고양이 중성화 사업 실시 요령에 따르면, 수술 후 마취가 깨는 것을 확인할 수 있도록 (고양이를) 안전한 장소에서 보호한 후 회복 공간으로 이동시켜야 하며, 방사 전까지 출혈ㆍ식욕 결핍 등 이상 징후가 있는지 확인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카라 정책변화팀 최민경 팀장은 마취 과정 또는 이후에 고양이가 사망하는 위험성도 있기에 마취는 전, , 후 과정 모두 신중함이 요구되는 처치이다라며, “마취 상태에서 방사된 고양이는 그 순간부터 모든 위험에 노출된다. 교통사고, 야생동물 또는 소위 들개의 공격, 혐오자들의 위협으로부터 피할 수 없다.”라고 사건의 심각성을 지적했다. 이어 광주시는 고양이 중성화 사업 실시 요령을 위반함은 몰론, 생명 존중과 돌봄에 대한 최소한의 상식마저 저버렸다며 강력히 규탄하였다.

 

동물권행동 카라는 광주시에 대해 마취 상태로 방사된 길고양이의 생사를 밝히고 TNR 지정 동물병원과의 계약 해지 및 보조금 환수, 향후 재발방지 대책 마련을 촉구하였다. 기자회견 직후 카라와 광주 시민들이 함께한 면담 자리에서 광주시 동물보호팀 담당자는 TNR 지정 병원이 포획과 방사 단계에서 모두 마취제 혹은 진정제를 투여한 것이 사실이며, 조속한 시일 내 해당 고양이들의 생사 여부 확인 및 지정병원 계약 해지를 진행하고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

 

죽음의 TNR 사업을 운영하는

경기도 광주시를 강력 규탄한다!

 

 

경기도 광주시 지자체 고양이 중성화사업(TNR) 시행 과정에서 마취에서 깨어나지 않아 의식도 없는 상태의 고양이들이 그대로 방사된 것으로 알려지며 사회적 공분을 사고 있다.

 

고양이 중성화사업 절차는 수술을 마친 고양이를 포획한 자리에 안전하게 방사하는 과정을 모두 포함한다. 특히 수술 후 마취가 깨는 것을 확인할 수 있도록 고양이를 안전한 장소에서 보호한 후 회복 공간으로 이동시켜야 하며, 방사 전까지 출혈·식욕 결핍 등 이상 징후가 있는지 확인하는 것은 농림축산식품부 고시에서도 명시하고 있는 필수 절차이다.

 

마취는 사망 위험성도 존재하는 의료행위로 마취 전··후 과정 모두 신중함이 요구되는 처치이다. 마취 위험성은 비단 고양이 중성화 수술에만 적용되는 것이 아니다. 사람도 마취가 선행되는 수술을 시행할 경우 전문 의료인으로부터 마취 위험성에 대한 설명을 듣고 동의서를 작성해야함은 물론, 수술이 끝나고 마취가 깰 때까지 의료기관 내에서 활력 징후 모니터링과 함께 충분한 회복 과정을 거친 뒤에야 퇴원이 가능하다.

 

하물며 영문도 모른 채 포획되어 낯선 곳에서 수술을 받은 고양이들을 마취에서 깨어나 완전히 회복이 되지 않은 상태에서 길에 방사하는 것은 길고양이들을 죽음의 위협으로 내모는 동물학대 행위와 다름없다.

 

마취 상태에서 방사된 고양이는 그 순간부터 모든 위험에 노출된다. 의식이 없거나 비틀거리는 상태에서는 교통사고, 야생동물 및 소위 들개의 공격, 혐오자들의 위협 등을 스스로 피할 수 없다. 의식이 전혀 없이 엎드려있는 상태로 방치된 고양이를 만약 지나가는 시민이 사망한 사체로 오인하여 신고한다면 지자체 폐기물로 처리될 소지도 있다.

 

오늘날 우리 사회의 길고양이들은 도시 개발로 터전을 잃고, 굶주림, 전염병에 고통 받으며 동물학대 범죄의 희생양까지 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동물을 보호하고 학대를 예방해야 할 책무가 있는 지방자치단체가 무책임한 TNR을 통해 무고한 동물을 학대하는데 앞장서고 있다.

 

고양이 중성화사업은 포획 전·후 사진에서 동일 개체임을 확인할 수 있는 사진을 촬영하는 것이 필수 절차이나, 경기도 광주시는 이조차도 지키지 않았다. 마취된 채로 포획틀 안에 눕혀진 고양이들은 정면 모습을 확인할 수 없었다.

 

뿐만 아니라 방사에 사용한 포획틀은 정부에서 고시한 발판식 통 덫의 형태와 다른 미끼 걸이식 덫으로 추정되며, 이런 형태의 덫은 안에 갇힌 동물이 상해를 입을 가능성이 높다.

 

동물보호관리시스템(APMS)에 공개된 사진을 통해 마취에서 깨어나지 않은 상태로 방사된 것이 확인된 고양이는 무려 7마리로 경기도 광주시는 이 고양이들의 생사에 대해 어떠한 답변도 내놓지 못하고 있다. 생명을 다루는 사업을 시행함에 있어 어떠한 책임감과 윤리의식도 없는경기도 광주시는 이런 상황에서도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하기보다는 동물보호관리시스템(APMS)에 공개된 의식 없는 고양이들 사진을 급히 내리는 정도로 문제 상황에 대처하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 고시 고양이 중성화 사업 실시 요령에 따르면 길고양이 중성화 사업은 길고양이의 생태적 특성을 고려한 보호 및 사람과의 조화로운 공존에 이바지함을 목적으로 한다고 명시하고 있다.

 

농림부에서는 최근 길고양이 중성화 사업 개선 방안을 발표하고 TNR 세부 지침 가이드 마련 및 민관 협의체 출범을 앞두고 있음을 밝힌 바 있다. 경기도 광주시는 이러한 흐름에 역행하며 전국 지자체와, 많은 시민들까지 다각도로 함께 노력하고 있는 길고양이 중성화 사업의 발전에 먹칠을 하였다.

 

경기도 광주시는 지금이라도 마취된 채로 방사되어 무고하게 죽음의 위기에 내몰린 고양이들의 생사 여부를 확인해야 하며, 무책임한 TNR을 즉각 중단하고 해당 병원과 포획 및 방사 담당자에게도 책임을 물어야 할 것이다. 또한 이러한 수술을 자행한 해당 병원을 TNR 지정 병원에서 취소하고 구체적 대책 마련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할 것이다.

 

또한 농림부는 전국에서 지속적으로 발생하는 TNR 문제를 바로잡고 동물의 안전을 보장하기 위한 지침을 수립해야 할 것이며, APMS 개체 카드 관리를 통해 TNR 시행이 지침에 맞게 진행되는지 확인하여 올바른 TNR 정책이 자리 잡도록 주무 부처로써 책임을 다해야 할 것이다.

 

 

 

2023330

 

동물권행동 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