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서] 용인 초등생 벽돌 투척사건에 대한 언론보도의 행태에 개탄하며, 사건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촉구한다

  • 카라
  • |
  • 2015-10-16 15:16
  • |
  • 5275
용인 초등생 벽돌 투척사건에 대한 언론보도의 행태에 개탄하며,사건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촉구한다.

•생명과 동물보호와 관련하여 현상을 바로 알리고, 합의를 통한 발전을 위해 여론을 주도하며
   이어 전향적 담론 형성을 위해 노력해 주는 언론을 기대하기는 진정 어려운 것인가.
•자극적인 내용에만 집중하는 언론들의 보도행태와 일부 시민의 댓글에서 생명경시 풍조가 드러나…
   우리 사회의 공존∙생명존중 의식 회복 시급하다.

아파트에서 길고양이를 보살피는 자원봉사자(케어테이커, 속칭 캣맘)가 아파트 상단에서 떨어진 벽돌에 머리를 맞아 목숨을 잃은 비극적 사전이 발생했다. 그동안 불쌍한 동물을 보살피는 활동이 우리 사회에서 제대로 평가 받지 못하고 있었다. 때문에 길고양이 자원봉사자를 혐오하는 사람에 의한 고의적인 행위일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었던 상황인 것은 맞다. 즉, 우리 사회에 거리의 동물을 보살피려는 사람들과 반대하는 사람들 사이의 갈등이 있었던 건 사실이고 이는 해결되어야 할 문제이다. 그러나 이런 갈등의 존재와 ‘무관’하게 이 사건은 ‘무고한 사람’이 돌아가신 비극임에 분명했다. 선량한 시민이자 한 가정의 어머니가 봉사하시다 불의의 사고로 돌아가셨으며 범인을 찾아야 한다는 것이 사건의 팩트인 것이다.

하지만 경찰의 조사가 이뤄지고 있는 와중에 우리들은 일부 언론과 선동된 시민들의 길고양이 자원봉사자에 대한 극도의 불신과 경망스럽고 비열한 상처주기를 목도해야만 했다. 자극적이며 불필요한 속칭 ‘캣맘 VS 캣맘 혐오자’의 대립을 부추기는 기사가 양산된 것은 물론 ‘캣맘 괴롭히는 방법’, ‘도둑고양이’운운하는 기사들이 양산되었다. 심지어 연합뉴스와 SBS에서는 길고양이 보살피는 일을 놓고 ‘캣맘 행위 놓고 설전‘이라고 비하하는 기사 제목을 사용하기도 했다. 마치 용인 사망 사건이 피해자의 ‘혐오 또는 살해 동기 제공’에 의해 벌어졌다는 식의 무책임하고 자극적이며 팩트에서 벗어난 기사들이 수십 개 쏟아져 나온 것이다.

속칭 용인 캣맘 사건이 발생한 이후 카라에는 인터뷰를 요청하는 전화가 하루 십여통 쏟아졌다. 그러나 기가 막히게도 ‘길고양이가 많아 분쟁이 있는 지역의 촬영을 도와 달라, 길고양이 혐오자로부터 피해를 입은 캣맘을 소개해달라, 길고양이로 인한 최악의 분쟁 사례를 알려달라는 등 갈등을 부추길 뿐인 내용에 대해 협조 요청’을 해온 언론사들이 대부분이다. 길고양이 자원봉사자(케어테이커)들은 길고양이 문제를 유발한 사람들이 아니고 이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는 지역사회의 소중한 자원봉사자임을 알려주고, 잘 관리되는 지역을 소개해 주거나 분쟁을 슬기롭게 해결한 사례를 제시하였지만 이는 대부분 언론의 관심사가 아니었다.



*길고양이 자원봉사자(케어테이커, 속칭 캣맘)란? 


언론의 이런 잘못된 태도는 10월 16일 오늘, 이 사건이 초등학교 4학년 어린이에 의해 저질러졌다는 경찰 조사 결과 발표 이후에도 화살의 방향만 돌려 고스란히 재현되고 있다. 일부 언론에서는 초등학교 어린이에 대해 서슴없이 ‘살인용의자’라는 말을 기사 제목으로 사용하고 있는 지경이다. 여기저기 대상을 바꾸어 집단 혐오하고 린치를 가하는 모습이 참으로 보고 있기 한심하고 참혹할 지경이다. 아무리 어린이가 큰 잘못을 했다고 해도, 그것은 어린이를 그렇게 키운 사회와 어른의 잘못이지 어린이의 잘못으로만 돌릴 수 없다. 또한 어린이가 살해 동기를 가졌던 것이 증명된 것도 아닌데 곧바로 ‘살인용의자’라는 표현을 쓰는 언론이라면 차라리 없는 게 더 낫다.

이런 언론의 행태를 볼 때, 생명과 동물에까지 사회 정의와 합의 그리고 공존을 위한 논의를 확장해 달라고까지는 바라지도 않는다. 최소한 공정한 언론이라면 어떻게 자극적으로 기사를 써서 기사 클릭수를 높일 것인가에만 연연할 것이 아니라 최소한 사실에 입각한 보도를 통해 공정한 여론의 형성에 기여해야 한다. 또한, 수사기관에서는 이번 사건에 대해 한점 의문없는 철저한 수사를 바란다.

댓글 남기기 - 로그인 필요

1000자 이내로 입력해 주세요

댓글 202

김미희 2015-11-07 17:20
X

서명합니다


심수현 2015-11-05 15:03
X

서명합니다


김푸름 2015-10-29 23:38
X

서명합니다.


오정민 2015-10-29 21:35
X

서명합니다


배미란 2015-10-27 17:19
X

서명합니다.


이소윤 2015-10-26 14:41
X

서명합니다


서현숙 2015-10-25 21:51
X

서명합니다.


임진희 2015-10-25 18:29
X

서명합니다 어쩌다 대한민국이 이렇게까지 됐는지 참 마음이 안 좋습니다...


이다영 2015-10-24 14:02
X

서명합니다.


김호정 2015-10-23 23:00
X

서명합니다


임영미 2015-10-23 18:49
X

그저 마음이 아픕니다. 이 모든 어처구니 없는 언론을 빙자한 연극들이..


권소희 2015-10-22 18:31
X

서명합니다.


송세영 2015-10-22 17:11
X

서명합니다.


심정용 2015-10-22 16:00
X

서명합니다


심정용 2015-10-22 16:00
X

서명합니다


김솔지 2015-10-22 14:55
X

서명합니다.


장유현 2015-10-22 14:00
X

해야 될 때는 좀 제대로...


이슬아 2015-10-22 12:42
X

서명합니다!! 공존 및∙생명존중 의식 회복이 시급하네요.


장상경 2015-10-22 12:20
X

서명합니다


나원영 2015-10-22 11:46
X

서명합니다.


카라 2015-10-22 11:04
X

엄중한 수사를 촉구하는 카라의 성명서(별첨)에 엄중한 수사를 촉구하는 회원분들과 시민분들 175분이 연대 서명한 성명서 내용을 용인서부경찰서에 전달하였습니다. 계속해서 철저한 수사가 이루어 질 수 있도록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공문내용- 안녕하십니까? (사)동물보호시민단체 카라(이하 카라)는 동물과 인간의 올바른 관계 정립을 위한 실천과 교육을 통해 동물복지를 증진하고 동물학대를 방지하여 생명 존중의 사회가 되도록 노력하고 있습니다. 지난 10월 8일 용인에서 발생한 사망 사건이 초등생에 의해 저질러졌다는 경찰 수사 결과 발표와 관련하여 보다 엄청한 수사를 촉구하는 카라의 성명서(별첨)에 카라의 많은 회원분들과 시민분들 175분이 연대 서명하여 주셨습니다. 특히 초등생의 부모님이 자녀가 저지른 일에 대해 정말 몰랐을까 하는 부분부터 이 비극에 진심으로 책임지려는 모습이 보이지 않는다는 점 등이 현재 수사의 초점이 맞추어져 있는 ‘고의성 여부 규명’ 이외 회원 시민분들께서 저희 카라에 전달해 주시는 주요한 의견입니다. 또 하나 이 사건에 대한 공식적인 브리핑 등 사건을 언급하실 때 ‘용인 캣맘’이라는 단어의 사용을 절대 지양해 주실 것을 강력히 요청합니다. 이후로 이 사건은 사건의 성격을 정확히 보여주는 ‘용인 초등생 벽돌 투척 사건’으로 불러 주시기 바랍니다. 저희 카라는 어디까지나 피해자가 길고양이를 보살피는 선행을 하시다 돌아가셨다는 사실로부터 이 사건의 수사 결과에 깊은 관심을 가지고 있습니다. 계속해서 수사 결과를 지켜 볼 것이며, 관련한 브리핑 등에 더 이상 ‘용인 캣맘’이라는 단어가 사용되지 않도록 주의해 주실 것을 다시 한 번 요청 드립니다. 별첨 – 성명서 ( 용인 초등생 벽돌 투척사건에 대한 언론보도의 행태에 개탄하며, 사건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촉구한다 ) - (사)동물보호시민단체카라 -


박선영 2015-10-22 10:37
X

서명합니다


박선영 2015-10-22 10:32
X

서명합니다


최윤희 2015-10-22 10:08
X

서명합니다


유재은 2015-10-22 10:07
X

철저하게 수사하여 엄중한 처벌을 요구합니다. 생명의 소중함을 깨닫도록 해야 합니다.


박예슬 2015-10-22 02:36
X

서명합니다


노영은 2015-10-21 13:52
X

서명합니다.


김효선 2015-10-19 23:11
X

서명합니다


권오주 2015-10-19 21:22
X

강력수사 촉구합니다


양승혜 2015-10-19 10:29
X

서명합니다. 요즘 기사들 보면 사고 자체에 대한 이야기 보다는 길고양이들과 캣맘들에 대한 혐오 기사로 더 포커스가 맞춰지는것 같아서 정말 안타깝고 걱정이됩니다. 오히려 언론에서 더 갈등을 만드는거 같아요. 걱정이됩니다.


김유진 2015-10-18 03:24
X

서명합니다 !


김수진 2015-10-17 23:57
X

서명합니다


홍연우 2015-10-17 23:13
X

서명합니다


심은정 2015-10-17 23:04
X

서명합니다


홍영숙 2015-10-17 19:28
X

서명합니다


홍영숙 2015-10-17 19:27
X

서명합니다


홍영숙 2015-10-17 19:25
X

서명합니다


유소영 2015-10-17 17:43
X

서명합니다


선보경 2015-10-17 17:14
X

서명합니다


강보경 2015-10-17 15:00
X

서명합니다


이경옥 2015-10-17 14:44
X

서명.


방정란 2015-10-17 14:33
X

서명합니다.


방정란 2015-10-17 14:32
X

서명합니다


김효정 2015-10-17 12:51
X

서명합니다


김효정 2015-10-17 12:47
X

서명합니다


이현희 2015-10-17 12:40
X

서명합니다.


이현희 2015-10-17 12:39
X

서명합니다.


신소연 2015-10-17 11:39
X

서명


송지윤 2015-10-17 11:18
X

서명


곽재은 2015-10-17 11:02
X

서명합니다


김해영 2015-10-17 10:51
X

서명합니다


안미숙 2015-10-17 08:25
X

서명합니다


박수빈 2015-10-17 08:22
X

서명합니다


손동열 2015-10-17 08:18
X

서명합니다


길은선 2015-10-17 07:48
X

서명


지영 2015-10-17 07:37
X

서명합니다


주윤석 2015-10-17 03:06
X

서명합니다


고현정 2015-10-17 02:31
X

서명합니다.


안혈희 2015-10-17 02:28
X

서명합니다


이화선 2015-10-17 02:15
X

서명합니다


남치동 2015-10-17 02:02
X

서명합니다


남치동 2015-10-17 02:01
X

조작맞습니다


오세환 2015-10-17 02:00
X

서명합니다


김원영 2015-10-17 01:38
X

서명합니다


김원영 2015-10-17 01:34
X

서명합니다


강보수 2015-10-17 01:16
X

서명합니다


김단하 2015-10-17 00:58
X

서명합니다


김단하 2015-10-17 00:58
X

서명합니다


백승엽 2015-10-16 23:36
X

서명


이소정 2015-10-16 23:35
X

서명함!!


신미애 2015-10-16 23:22
X

서명합니다


김유주 2015-10-16 22:43
X

서명합니다


김영주 2015-10-16 22:25
X

서명합니다


서지현 2015-10-16 22:24
X

서명합니다


하의정 2015-10-16 22:19
X

서명


엄은숙 2015-10-16 22:06
X

서명합니다


엄은숙 2015-10-16 22:05
X

서명해요


박민정 2015-10-16 21:52
X

서명합니다


안성희 2015-10-16 21:49
X

서명합니다


안성희 2015-10-16 21:48
X

서명합니다


안성희 2015-10-16 21:47
X

서명합니다


최소연 2015-10-16 21:46
X

서명합니다


오션 2015-10-16 21:44
X

서명합니다


김성령 2015-10-16 21:42
X

서명합니다


김순명 2015-10-16 21:41
X

서명


김순명 2015-10-16 21:39
X

서명합니다


최근섭 2015-10-16 21:34
X

서명합니다


이송이 2015-10-16 21:32
X

서병합니다


허윤형 2015-10-16 21:20
X

서명합니다


조영선 2015-10-16 21:05
X

서명합니다


김연수 2015-10-16 21:03
X

한가정을 파탄낸 사람입니다.. 벽돌을 사람한테 던지면 안된다는건 유치원생도 압니다.. 요즘애들은 미성년자라는걸 이용해서 중범죄를 저지릅니다.. 절대 그냥 넘어가선 안돼요


김주미 2015-10-16 20:58
X

서명합니다


김주미 2015-10-16 20:56
X

서명합니다


조은숙 2015-10-16 20:54
X

서명합니다


박송이 2015-10-16 20:49
X

서명합니다.


이나연 2015-10-16 20:49
X

서명이요


박상희 2015-10-16 20:39
X

서명합니다


박소아 2015-10-16 20:28
X

서명합니다


강환숙 2015-10-16 20:27
X

서명


박민지 2015-10-16 20:26
X

서명합니다.


정현숙 2015-10-16 20:21
X

서명합니다


함께 2015-10-16 20:21
X

이곳은 사람만 사는 땅이 아닙니다..


채정림 2015-10-16 20:00
X

서명합니다


박지은 2015-10-16 20:00
X

서명합니다.


황지희 2015-10-16 19:57
X

서명합니다


유하나 2015-10-16 19:52
X

서명합니다


이수미 2015-10-16 19:40
X

서명합니다


이수미 2015-10-16 19:38
X

서명합니다


정영아 2015-10-16 19:38
X

서명합니다


윤보나 2015-10-16 19:36
X

서명합니다.


문춘희 2015-10-16 19:35
X

서명합니다


뭄춘희 2015-10-16 19:34
X

서명합니아


김채현 2015-10-16 19:23
X

서명합니다


이현주 2015-10-16 19:19
X

서명합니다


김대광 2015-10-16 19:14
X

서명합니다. 초등학생이라고 떠는데 고의든 실수든 엄한처벌해야합니다


조재향 2015-10-16 19:14
X

서명합니다


조재향 2015-10-16 19:13
X

서명합니다


정주영 2015-10-16 19:12
X

처벌합시다.서명


안수연 2015-10-16 19:06
X

서명합니다


우은희 2015-10-16 19:06
X

서명합니다


오지윤 2015-10-16 19:00
X

서명합니다 요즘 초딩은 어른을 갖고 노는 수준입니다 초3요? 야동도보고 욕도하구 일베도 합니다 재수사요구합니다


김용기 2015-10-16 18:58
X

서명합니다.


최형화 2015-10-16 18:50
X

서명합니다


원희 2015-10-16 18:50
X

서명합니다. 이사회가 범죄를 부추깁니다..이를 바로잡아야해요..


최형화 2015-10-16 18:48
X

서명합니다.


김경아 2015-10-16 18:45
X

서명합니다


이정순 2015-10-16 18:43
X

서명합니다


이이진 2015-10-16 18:39
X

서명합니다.


정다영 2015-10-16 18:36
X

서명합니다


신효진 2015-10-16 18:28
X

서명합니다


지원 2015-10-16 18:26
X

서명합니다


김이슬 2015-10-16 18:23
X

서명합니다


윤미라 2015-10-16 18:18
X

서명합니다


송지혜 2015-10-16 18:16
X

서명.언론은각성하라


제연빈 2015-10-16 18:15
X

서명합니다


조지윤 2015-10-16 18:13
X

서명합니다


홍주은 2015-10-16 18:10
X

강력히처벌해야죠 억울한사람이있는데


홍주은 2015-10-16 18:09
X

서명합니다


홍주은 2015-10-16 18:08
X

서명합니다


이보영 2015-10-16 18:03
X

서명합니다


임상희 2015-10-16 17:55
X

서명합니다


정유진 2015-10-16 17:50
X

서명합니다.....어리다고 선처하는것도 적정선이 있다고 생각합니다..살인은 정적선이 아닙니다...


전상준 2015-10-16 17:47
X

서명합니다


박수현 2015-10-16 17:38
X

서명함! 엄중한 처벌을 요구합니다!


김귀옥 2015-10-16 17:37
X

서명합니다


서동욱 2015-10-16 17:35
X

서울시 중구 약수동 서명합니다.


이하니 2015-10-16 17:30
X

서명합니다


신정혜 2015-10-16 17:28
X

서명


강경아 2015-10-16 17:28
X

서명합니다·어린이라도 행동의문제와정신의문제는있는것같습니다·성인이되었을땐 더큰일을 할수도있습니다


최재영 2015-10-16 17:27
X

서명합니다


변유빈 2015-10-16 17:24
X

서명합니다


손정인 2015-10-16 17:24
X

서명합니다.


허정문 2015-10-16 17:16
X

서명합니다


김주양 2015-10-16 17:12
X

서명합니다


박정경 2015-10-16 17:11
X

서명


김은하 2015-10-16 17:09
X

서명합니다


라혜은 2015-10-16 17:09
X

서명합니다


이다원 2015-10-16 17:08
X

서명합니다


김지민 2015-10-16 17:07
X

서명합니다


유인원 2015-10-16 17:05
X

서명합니다!!


최설희 2015-10-16 17:05
X

서명합니다


박지현 2015-10-16 17:04
X

서명합니다


원은실 2015-10-16 17:03
X

서명합니다.


곽재원 2015-10-16 16:59
X

서명합니다


이지영 2015-10-16 16:59
X

서명합니다


장국희 2015-10-16 16:57
X

어처구니없는 방송사들!!!항의 서명 합니다...!!


최순임 2015-10-16 16:56
X

서명


박숙여 2015-10-16 16:56
X

서명합니다


최다경 2015-10-16 16:52
X

서명합니다


고해경 2015-10-16 16:50
X

서명


박인선 2015-10-16 16:49
X

서명합니다.제대로된 수사 바랍니다


이소민 2015-10-16 16:49
X

벽돌낙하실험이라면서 ,,지문도 없고..고의성이 다반합니다~!!!~!!!!!!조사해야한다고생각합니다.초등학생들 수준도 예전과 너무 다르니 ,,죄값을 물어야합니다~!!


김정미 2015-10-16 16:45
X

서명합니다


장민지 2015-10-16 16:44
X

서명합니다


이승희 2015-10-16 16:40
X

서명합니다.


이현주 2015-10-16 16:39
X

서명에 동의합니다. 부정적인 시각에서 보는 보도는 봉사자의 노력을 무너뜨리는 행위입니다.


신은영 2015-10-16 16:39
X

서명합니다


김승아 2015-10-16 16:38
X

서명합니다


유지혜 2015-10-16 16:37
X

서명합니다 생명존중이 이루어지지않는 우리나라 참 안탑깝네요


김민선 2015-10-16 16:36
X

서명합니다


윤나리 2015-10-16 16:33
X

서명합니다


조경신 2015-10-16 16:28
X

제대로 처벌하라! 초등생이 한짓치곤 너무 잔인한일! 장난으로 실험으로 하기엔 사람이 죽었다!


최정민 2015-10-16 16:20
X

서명합니다 뭐라도 보탬이되길..


김현아 2015-10-16 16:19
X

서명합니다


김영란 2015-10-16 16:16
X

서명


이채은 2015-10-16 16:15
X

서명합니다


조진혁 2015-10-16 16:13
X

서명합니다


정나래 2015-10-16 16:13
X

서명합니다


정재헌 2015-10-16 16:13
X

서명합니다


윤정아 2015-10-16 16:12
X

서명합니다


서민정 2015-10-16 16:12
X

서명합니다..철저히 조사하고 죄는 엄중히 물어야합니다


김현숙 2015-10-16 16:12
X

서명 합니다 꼭 처벌 받아 마땅 합니다 ㅠ


우병현 2015-10-16 16:08
X

서명합니다


성경 2015-10-16 16:07
X

서명


김지은 2015-10-16 16:06
X

서명합니다


박혜진 2015-10-16 16:03
X

서명합니다...조사철저히 해주세요


변지현 2015-10-16 16:01
X

서명합니다.


구름 2015-10-16 16:01
X

서명


김유선 2015-10-16 15:58
X

서명합니다


김하진 2015-10-16 15:57
X

서명합니다.


신윤정 2015-10-16 15:53
X

서명합니다


김민정 2015-10-16 15:48
X

서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