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명+공유] 대구시장은 이제라도 칠성 개시장 정비 약속을 실천하십시오!

  • 카라
  • |
  • 2021-02-19 15:14
  • |
  • 444

[민원참여 요청] 🙏 동물권행동 카라는 올 2월 초, 소위 3대 개시장 가운데 유일하게 지금도 성업중인 대구 칠성 개시장을 다녀왔습니다.





칠성시장은 서울의 남대문 시장처럼 대구를 대표하는 전통 시장입니다.

대구의 얼굴, 관광명소라 할 수 있는 이곳에 구시대적이고, 비위생적이며, 반 생명적인 장소가 여전히 명맥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대구 칠성 개시장은 성남 모란시장, 부산 구포시장과 함께 ‘전국의 소위 3대 개시장’으로 악명을 떨쳐왔습니다.

서울시는 경동시장에 남아있던 마지막 도살장을 폐쇄하고 2019년 서울시 전체를 ‘개 도살 제로 도시’로 선언했으며. 한때 전국 최대 규모였던 성남시 모란 개시장은 2016년 12월 성남시와 모란 상인회 간 환경정비 업무협약에 따라 개도살이 금지되었으며, 부산 구포 개시장도 2019년 7월 부산시 북구청과 구포 상인회간 본협약에 들어가 살아있는 동물의 도살이 금지되었습니다.

특히 구포시장에서는 개의 지육판매까지 금지하는 완전 폐업이 이루어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