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 길고양이 TNR, 수술 안전성 점검 시급하다

  • 카라
  • |
  • 2020-11-06 19:06
  • |
  • 1245

깨끗하고 안정적인 급식소 운영과 중성화 수술은 오늘날 길고양이와의 공존을 위해 필수입니다. 영역동물인 고양이 ‘TNR(포획-중성화 수술-제자리 방사)’은 과도한 개체 번식과 유입을 방지하는 효과가 있으며 국내에서도 정책으로 도입되어 전국적인 시행을 맞고 있습니다.


지난 2016년 정부는 <고양이 중성화사업 실시 요령>을 수립하고, 이를 근거로 안전한 수술과 방사를 도모하며 지자체별 길고양이 개체수 조절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농림축산식품부 발표에 따르면 중성화 지원 사업 대상 길고양이는 `18년에 5만 2천여 마리에서 `19년 6만 4천여 마리로 전년 대비 24.6% 증가하였고, 운영비용도 `18년 67.9억 원에서 `19년 90.8억 원으로 늘어나는 등 확대되고 있습니다.


그러나 길고양이 중성화 사업이 해마다 확대되고 있는 반면, 수술을 받은 고양이들의 생존과 정착은 모니터링 되지 못하고 있습니다. 특히 시술 안전성에 대한 문제는 해당 동물의 생명은 물론 TNR 정책의 신뢰도와 직결되기에 절대 가볍게 간과될 수 없습니다.


현재 지자체 TNR 수술 시행 동물병원은 각 지자체가 실정에 맞게 선정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일부 지역에서는 TNR 지정 동물병원에 대한 수술 안전성 문제제기가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성북구 지정병원 사례


올해 3월 성북구 지자체 TNR 지정병원에서 수술 받고 방사된 길고양이 4마리에서 수술 부위에 염증 증세가 관찰된 바 있습니다. 한편 3월 27일 누군가의 반려묘가 길고양이로 오인되어 동일한 병원에서 중성화 수술을 받고 돌아오는 일이 있었는데 이후 구토와 발열이 발생하고 수술 부위에 고름이 차 치료를 받아야 했습니다.


[ 카라로 제보된 염증 사진 ]



위 사례의 고양이 모두 성북구청이 지정한 동물병원에서 수술 받은 개체들입니다. 비슷한 시기 동일한 병원에서 시술 받은 고양이 5마리로부터 수술부위 염증 등의 이상증세가 공통적으로 발견되었다는 점에서 병원 시술에 문제가 있었던 것은 아닌지 합리적 의심이 듭니다.


하지만 성북구청은 문제가 제기되었을 때 미온적 태도를 보였으며 문제제기가 계속되자 지정 병원의 TNR 시행을 일시 중지했습니다. 이후 성북구청은 결과적으로 수술 방법을 보완하는 조치로 마무리했습니다.


지정 동물병원의 시술 안전성 문제로 길고양이 중성화 사업을 일시 중단했던 성북구는 지난 9월부터 사업을 다시 진행하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사업이 재개되자마자 병원에 계류되고 있던 고양이 2마리가 유실되는 사고가 발생하고 말았습니다.


 TNR차 포획되어 제자리방사 되어야 했던 길고양이가 생면부지의 곳에서, 그것도 사업시행자의 과실로 유실된 것입니다. 성북구 TNR 지정 동물병원은 성북구가 아닌 은평구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영역동물인 고양이는 제자리 방사하지 않으면 생존상 심각한 위험에 처하게 되어 중성화 사업 고시에서도 고양이가 포획된 장소에 방사하는 것을 기본 원칙으로 하고 있습니다.



[ 유실된 길고양이를 찾는 전단지 ]


본 사고에 대해서 성북구청은 해당 병원의 TNR 시행을 중단하고 관련 조치를 검토 중에 있다고 밝혔지만, 잇따른 사고가 지닌 문제의 심각성을 성북구청이 제대로 인지하고 있는지 모르겠으며 향후 지자체TNR을 제대로 수행할 수 있을지 우려가 큽니다.


의왕시, 군포시, 과천시, 화성시 지정병원 사례


수술 안전성 문제는 다른 지역에서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올해 경기도 의왕시, 군포시, 과천시, 화성시 등 4개 지자체의 TNR 사업 위탁 동물병원이 진행하고 있는 길고양이 중성화 수술 안전성에 대한 시민들의 제보가 카라로 접수되고 있습니다. 외부진료를 보지 않는 1개 동물병원이 4개 지자체와 각각 TNR 지정병원 계약을 맺고 있는데 같은 동물병원에서 여러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는 내용이었습니다. 케어테이커의 제보에 따르면 해당 병원은 2019년에 총 1,900여 마리 길고양이 TNR을 시행했다고 합니다.


올해 4월, 의왕시에서 중성화 귀표식인 왼쪽 귀커팅 없는 길고양이 1마리를 TNR 목적으로 포획해 병원에서 개복해 보니 이미 중성화가 되어 있는 개체였는데, 복강 내에서 문구점이나 철물점에서 판매되는 물건 고정용 플라스틱 케이블타이가 발견된 것입니다. 재수술한 병원에서는 발견된 물질이 케이블타이임을 확인해 주었습니다.


 해당 고양이를 돌봤던 케어테이커에 따르면 현재 병원과 동일한 2018년 지정병원에서 수술받은 TNR 개체가 맞으며, 동물보호관리시스템 상에서도 확인되는 개체라고 하지만, 의왕시 TNR 지정 동물병원은 자신들이 수술한 개체가 아니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 사진출처 : 의왕캣맘이 의왕시에 제시한 내용 중 발췌 ]





[해당 길고양이가 재포획된 모습]


[복강 내 케이블 타이로 확인된 이물질]


해당 사안이 발생한 의왕시에 문의한 결과, 의왕시는 케이블타이가 발견된 개체 사진을 받아 지자체 TNR 개체와 대조했지만 육안상 확인이 어렵다는 입장입니다실제로 해당 병원의 수술과 방사 사진 등은 원거리에서 촬영되는 등 개체 식별이 곤란한 것들이 종종 보이는데 이 또한 시정 되었어야 할 문제입니다.


[해당 병원 TNR 수술 및 방사 사진 _ 출처 : 동물보호관리시스템 ]


한편 이와 함께 동일한 병원에서 수술 받은 길고양이 봉합 부위가 괴사 되었다는 사고 제보도 있었습니다. 중성화 사업 고시에 따르면 길고양이 중성화 수술 시에는 복부 봉합에 자연적으로 녹는 실 또는 생체 접착제를 사용해야 합니다. 하지만 해당 동물병원이 티타늄 클립(스테이플러의 일종)을 봉합에 사용하고 있고, 또 이를 제거하지 않고 방사하여 결국 상처 부위가 벌어져 괴사했다고 케어 테이커들은 전하고 있습니다.

  


[수술부위가 벌어지고 괴사된 사진 - 의왕시 케어테이커 제공]


이와 관련하여 경기도 동물보호과에 문의한 결과, 해당 동물병원이 일부 개체에 한해 지침을 어기고 티타늄 클립으로 수술부위를 봉합한 것이 확인되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TNR 지침 위반이 확인되었어도 처벌조항이 부재하기 때문에 지도편달에 그칠 수밖에 없다고 전했습니다. 관련 지침을 명백히 위반했으나 해당 병원에 대한 적절한 제재 없이 사업자의 시술이 계속되고 있으며, 고양이의 생명이 잘못된 방식의 중성화 사업 때문에 위협 당하고 이것에 속수무책인 점 역시 큰 문제입니다군포시 지자체 TNR도 맡고 있는 해당 동물병원은 최근 중성화 시술한 고양이 복부가 터지는 일이 또 발생하여 해당 개체가 재 수술을 위해 장기입원 후 방사되기도 하였습니다중성화 사업 고시를 위반하는 봉합 방식 문제를 수차례 지적 받은 이후에 불거진 일입니다




[재 수술을 위해 장기 입원중인 모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