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라
  • 2017-01-31 17:17
  • 2475

    임정필 길고양이 학대 사건

    즐거운 명절날 뜻하지 않게 잔인한 영상을 마주하게 되었습니다.

    공포에 떨고 있는 고양이들. 자기들이 잡혀온 이유도 알지 못한 채 끓는 액체(기름으로 추정)를 온 몸으로 맞으며 옴짝달싹 못하는 모습, 고통스러워하는 고양이들의 비명소리.

    그 모습을 보며 소름끼치는 웃음소리를 내며 좋아하는 한 사람이 있었습니다. 범인은 동물학대를 즐겼을 뿐만 아니라 고양이들이 고통 받는 모습을 직접 촬영하여 자신의 유튜브에 올렸습니다.




    이 영상은 삽시간 안에 퍼져 많은 사람들의 공분을 일으켰고 동물단체들에 여러 제보로 이어졌습니다.

    그런데 동물학대 영상은 한 개가 아니었습니다. 파면 팔수록 더욱더 많은 학대 영상들이 쏟아져 나왔습니다.




    유튜브에서 ‘임정필’이란 아이디를 사용하는 자는 고양이들을 철제 케이지에 가두어 도망도 못가게 만들어놓고 동물들에게 끓는 액체를 부으며 “어 눈도 못 뜨네, 아 XX 냄새”라는 말을 거침없이 내뱉었습니다.




    또한 불에 달군 쇠꼬챙이로 갇혀 있는 고양이들을 거듭 찌른 후 “와 연기나는 거 봐” 라는 말을 언급함으로써 고양이들을 학대했습니다.


    카라는 지난 1월28일 위와 같은 내용의 고양이 학대 영상을 접하고, 즉각 경찰청 사이버수사대에 신고를 마쳤습니다. 또한 범인을 찾기 위한 제보를 카라 SNS를 통해 요청하자 많은 분들의 추가 제보가 이어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