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드라마 <태종 이방원> 동물학대 관련 마포경찰서 고발인 조사 소식

  • 카라
  • |
  • 2022-01-28 13:52
  • |
  • 508





카라는 KBS 드라마 <태종 이방원> 낙마 장면 촬영 과정에서 발생한 동물학대에 대하여 지난 1월 20일 마포 경찰서에 고발장을 제출하였고, 오늘 27일 고발인 조사를 다녀왔습니다.

카라는 제출한 고발장에 입각하여 해당 장면 촬영이 사전에 면밀히 계획되어 연출된 장면이며 이는 동물학대가 명백함을 경찰에 진술하였습니다.

카라에서 21일 직접 확인한 결과 이름이 '까미' 로 밝혀진 해당 말은 은퇴한 경주마였습니다. 제작진은 말의 다리에 와이어 줄을 묶은 뒤 말을 달리게 하였고, 일정 시점에 잡고 있던 줄을 일제히 잡아 당겨 말이 강제로 바닥에 고꾸라지게 만들었습니다.

문제의 장면 촬영에 동원되어 사망한 '까미' 는 은퇴한 경주마로 써러브레드종에 해당합니다. 써러브레드 종은 보통 체중이 500kg에 이르며 자동차 시속과 맞먹는 70~80km/h의 속도를 낼 수 있습니다.




성인 남자 배우까지 태우고 전속력으로 달리던 '까미' 는 다리에 묶인 줄이 잡아 당겨지자 공중에 점프한 발을 땅에 딛지도 못한 채로 머리를 그대로 땅에 곤두박질 치며 쓰러졌습니다.

최소 골절 이상의 상해를 입을 수 있음을 누구나 예측 가능한 상황이었으며, 제작진은 상해를 입거나 죽음에 이를 수 있음을 고려하여 주인공 말이 아닌 대역마를 이용하여 촬영을 진행하였습니다. 말의 상해와 죽음을 막기 위한 조치는 어디에서도 찾아볼 수 없었습니다.

문제의 장면은 단순히 안타까운 사고가 아니라, 계획적으로 준비된 학대 행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