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기] 2022년 1월 킁킁 북토크 <안 신비한 동물사전>

  • 카라
  • |
  • 2022-01-27 10:33
  • |
  • 552

지난 119, 킁킁도서관에서는 안 신비한 동물사전의 기획편집자 님과 저자 두 분을 모시고 올해의 첫 북토크를 진행했습니다.

이 책은 평화, 페미니즘, 생태 문제를 고민하고 대안을 모색하는 출판사인 카카포에서 202110월 출간한 책으로, ‘우리가 모르고 싶었던 동물 이야기라는 부제를 가지고 있습니다.

 

안 신비한 동물사전은 서로 다른 경험과 일터를 가진 두 명의 동물권 활동가가 연대해서 썼다는 점에서도 반갑고 의미 있는 책입니다.

카라 교육아카이브팀에서 활동하고 있는 평화 님, 곰 생츄어리 건립을 위해 힘쓰고 있는 곰 보금자리 프로젝트의 긴수염 님이 함께 집필했습니다. 

평화 님은 반려묘 세 마리와 함께 사는 집사이자 비건 실천에 관심이 많은 활동가로 1가족을 삽니다, 반려동물, 2보통날의 대학살, 농장동물, 5오늘부터 하나씩, 비거니즘, 긴수염 님은 평소 동물 관찰 및 기록을 즐겨하고 사육곰 해방에 관심을 가진 활동가로 3날 보러 오지 마세요, 전시동물4동물권이라는 생각을 담당했습니다.

 

동물권에 연결된 순간

활동가들이 집필한 책인 만큼, 간략한 본인 및 소속 단체 소개에 이어 동물권에 연결된 순간에 관한 이야기로 북토크가 시작되었습니다. 책을 함께 집필했지만 두 저자의 경험이 무척 달라서 흥미로운 지점이었습니다.

 

먼저 긴수염 님은 동물과의 직접적인 만남을 통해 동물권과 연결된 경우였습니다.

군 복무 시절 자연 환경에서 훈련을 받으면서 자연 속을 쏘다니던 어린 시절의 야성이 깨어났고, 늘 동경해 왔던 늑대를 만나기 위해 캐나다로 워킹홀리데이를 떠납니다. 그리고 록키산맥을 하이킹 하던 중 키가 2미터 넘는 블랙베어를 아주 가까이에서 마주치는 위험천만한 일을 겪게 됩니다. 자연 속에서 만난 곰은 동물원에 갇힌 곰이나 영상으로 접했던 곰과는 완전히 다른 느낌으로 다가왔습니다. 야생에서 살아 움직이며 자신의 삶을 주체적으로 살아가고 있던, 자신의 새끼들을 지키기 위해 위협적인 모습을 보였던 곰의 모습을 통해 동물이라는 존재를 재발견하고 이후 야생동물과 전시동물에 관심을 갖게 되었다고 합니다.

 

평화 님은 카라에서 활동을 시작하기 전까지는 동물과 환경 문제보다는 인권 문제에 관심이 많았다고 합니다.

수년 간 여성과 성소수자 관련 단체들에서 자원 활동을 하다가 관심이 심화되어 대학원에 가게 되었고, 여성학을 공부하면서 기존에 세상을 보던 관점이 완전히 뒤바뀌는 경험을 하게 됩니다. 여성학을 통해 지금의 사회 구조가 누구에게 이익이 되고 누구를 배제하는지 알아차리는 훈련을 하게 되면서 성차별을 넘어 종차별로까지 관심이 확장되었다고 하며, 동물과의 사유적 만남을 통해 동물권과 연결되었다고 전했습니다. 인간으로서 동물을 일방적으로 이용해 왔던 삶에 대해 돌아보면서, 인간과 동물의 기존 관계를 비판하고 공존의 관계를 모색하는 일에 관심을 갖게 되었다는 이야기로 마무리 되었습니다.

 

저자가 추천하는 책 속 이야기

동물권과 연결된 이래로, 각자 속한 곳에서 활동을 펼치며 어떤 일들을 경험하셨는지 에피소드를 나누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두 저자의 활동과 경험이 책의 목차에도 고스란히 반영되어 있기에 자연스럽게 책 내용 소개로 이어지게 되었습니다.

 

책의 기획편집자인 용주 님과 두 저자들은 몽골 오지 여행을 통해 알게 된 사이로, 몽골을 여행하면서 유목민들이 사육하는 수많은 동물을 만나게 되었고, 자연스럽게 한국과 몽골에서 동물이 처한 현실에 대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누게 되었습니다. 용주 님은 현재 한국에서 동물들이 처한 현실에 대해 꼭 알아야 할 정보들을 정확한 데이터에 기반해 독자들에게 전달하는 책이 필요하다는 생각을 했기에 함께 여행했던 긴수염/평화 님에게 집필을 제안했다고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