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 공장견 추가 구조, 방치도 학대입니다

  • 카라
  • |
  • 2022-04-14 13:26
  • |
  • 199



카라는 지난 2020년 6월 경기도 파주 한 공장에서, 4마리 유기견이 중성화 수술 없이 근친 교배로 120여 마리까지 번식하게 된 개들의 구조·중성화·입양을 위한 <파주 자가 번식 공장견 프로젝트>를 진행하였습니다.

(당시 프로젝트 보기 👉 https://blog.naver.com/animalkara/221990742750)


공장 아저씨께서 자주 청소한다 하였지만, 대소변으로 범벅된 좁고 열악한 환경에서 120여 마리의 개들은 서로 간 다툼과 각종 질병 노출의 위험 속에서 살아가고 있었습니다. 그곳에서 태어난 새끼들은 자라면서 야생화 되어 사람에 대한 경계가 심하였고, 크고 힘센 개체들은 자신보다 약한 어린 개체를 공격하여 죽이기도 하였습니다.

카라는 파주 공장견 모든 개체의 중성화 수술을 지원하였습니다. 봉사자 분들과 함께 공장 환경 개선 작업을 하였고, <귀여운 애 옆에 귀여운 애> 입양파티를 시작으로 이후 지속적인 입양 홍보를 통해 현재까지 총 74마리의 개들을 따뜻한 가족의 품으로 입양 보낼 수 있었습니다.

👉카라는 최근 3월 공장에 남은 개들 중 치료가 필요한 11마리를 추가로 구조하였습니다. 구조 개체 중에는 누더기 같은 털의 개도 있었습니다. 털을 말끔히 제거하고 남겨진 털 뭉치의 무게는 무려 2kg으로 측정되었습니다. 갑옷 같이 무거운 털을 입은 채 그동안 지냈을 개를 보며 활동가들은 안타까운 마음에 잠기기도 하였습니다. 털을 벗은 개에게 다시 새로운 삶이 시작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카이’라는 이름도 지어주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