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공원 전시동물 매각 문제, 체험동물원의 잉여 동물들.. 결국 어디로 갈까요?

  • 카라
  • |
  • 2015-08-25 10:51
  • |
  • 4048
동물원의 잉여동물 매각과 식용ㆍ약용으로 도축의 불편한 진실

2014년 덴마크 코펜하겐 동물원에서 '건강하고 어린 기린을 공개도살'했습니다.
이 사건을 계기로 전시동물의 '도살'이라는 불편한 진실이 세상에 공개되었습니다. 
이 어린 기린은 '아무곳에도 속할 곳이 없다'는게 동물원측의 입장이었고, 필요하지 않은 기린은 공개도살되어 사자의 먹이로 주어졌습니다. 
언론 보도에 따르면 이후 코펜하겐 동물원 원장은 살해 위협을 받을 정도로 후폭풍에 시달렸다고 합니다.




그런데 우리나라에서도 서울대공원의 사슴 흑염소등 잉여동물들의 공개 매각 문제가 대두되었습니다.

위태위태하던 일이 결국 터진 것입니다.        

지난 8월 19일, 2015년 잉여동물 매각 3차 공고에 올랐던 사슴과 흑염소 등 43마리도 동일한 공매 방식으로 매입자에게 인수되었습니다.

그런데 아이들이 도착한 곳은 경기도 용인의 녹용탕 등을 판매하는 사슴농장이었습니다.
동물원의 전시동물이 하루 아침에 식용농장으로 인수되어 식용,약용의 대상으로 전환된 것입니다.

종명

성별 및 개체수

다마사슴

암컷 6마리

물사슴

암컷 2마리

잡종사슴

암컷 7마리

에조사슴

수컷 2마리

꽃사슴

암컷 1마리, 수컷 3마리

붉은사슴

암컷 3마리

흑염소

어린개체 19마리

43

   <2015.8.19 사슴농장으로 인수된 전시동물의 종명과 개체수>

 


서울대공원측은
"동물복지ㆍ종보전 을 위해 매년 계획을 세워 잉여 개체를 선정하고 있으며, 
야생생물보호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의거해 공간이 부족한 경우 이 동물들을 잉여 개체로 선정"한다고 말했습니다.

 


즉, 잉여 개체로 선정된 전시동물들은 '지자체를 당사자로 하는 계약에 관한 법률'에 의거, 
인터넷 공매사이트 '온비드'를 통해 공개적 매각 공고를 올렸다는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