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선이재판2] 5월 8일 재판에서 반드시 중형 선고가 필요한 이유

  • 카라
  • |
  • 2018-05-06 23:43
  • |
  • 1393

58일 소중한 가족이었지만 개소주가 되고 만 오선이 사건 재판, 부디 피의자에게 중형을 내려주세요!

 

소중했던 한 가정의 반려견, 이제는 영원히 만날 수 없는 오선이

 

오선이 가족들은 살아있다면 8살이 되었을오선이의 아기 때 사진을 소중히 보관하고 있습니다. 사랑하는 자녀의 성장 과정을 대견하게 바라보며 함께 사진 찍고 기념하며 보관하는 것과 다르지 않습니다. 매 순간 그들의 유대는 강해졌고 또 사랑했으며 그래서 행복했습니다. 지난 201792일 피의자 김00이 오선이를 절취해 감으로써 이 모든 추억이 슬픔과 참을 수 없는 고통으로 바뀌기 전까지는요

피의자 김00의 엄벌을 요청하는 오선이 보호자님의 2차 탄원서 보기

https://www.ekara.org/admin/boards/9929


경찰서에 온 피의자 김**, 오선이를 잃어버렸다며 북구청 근처에서 찾아보라고 했다. 그러나 이미 오선이는 같은 날 새벽 도살된 이후였다. 


그러나 피의자 김**94일 오후 6시 경찰서에서 흐느끼며 오선이를 돌려달라 애원하는 보호자들에게 오선이를 중간에 잃어버렸다며 엉뚱한 장소에 가서 찾도록 했습니다. 이미 이틀 전 오선이를 단골인 이성탕제원에 빨리 개소주로 만들어 달라고 넘기고 난 이후입니다. 또한 피의자 김**은 자신의 회사 직원에게 집 잃어버린 개의 주인을 찾아주려 데려왔다고 말했던 만큼, 이 개가 주인이 있는 개이며, 유기견은 행정기관에 습득 신고를 해야 한다는 사실도 명확히 알고 있었습니다

오선이 사건 일지

날짜

사건

92()

오선이 절취됨, 주말동안 행방 수소문하며 경찰 신고

94() 새벽 4

오선이 도살됨

94() 오후 6

피해자분들의 노력으로 절취자 김00 파악--> 북구청 앞에서 분실했다고 거짓 진술

94~5

보호자 오선이 행방 수색. 5일 전단지 출력 후 수소문. 흔적 전혀 없음

95일 오후 1

**사무실 찾아가 항의. 직원은 92일의 오선이 모습과 함께 김**집 잃어버린 개의 주인을 찾아주려 데려왔다고 말했다고 함

96~7일 경

경찰 수사에 따라 범죄 사실 자백

피의자 김** 사건 엄벌이 왜 중요한가?

 

오선이를 잃어버렸다는 곳에서 전혀 흔적을 찾을 수 없던 보호자분들이 피의자 김** 회사로 찾아갔고 이때 직원이 보여준 핸드폰 속 오선이는 저항 한번 못하고 불안하게 서 있었습니다. 이런 천진무구한 아이를 김**는 자신의 회사에서 차로 불과 3분 거리에 있는 구포 개시장 이성탕제원에 데리고 가 탕제비 4만원을 건네며 최대한 빨리 개소주로 만들어달라고 했다고 합니다. 그런 짓을 하고도 이틀후 만난 보호자들에게 짜증을 내며 개를 잃어버렸으니 찾아보라고 했으니 개에 대해서는 말할 것도 없고 사람에 대해서도 공감능력이나 양심이 결여되어 있는 게 아닌지 그 인성을 의심하게 되는 대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