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짬타이거] 전투냥이 '영동이' 이야기

  • 카라
  • |
  • 2018-05-26 16:34
  • |
  • 2876
영동이는 서해바다 어느 섬, 외딴 군부대에서 살아가던 고양이입니다. 새끼때 군무원 한분이 부대에 데려와서 장병들의 사랑을 듬뿍 받으며 살았습니다. 사무실에 쥐를 잡아와 사람들을 놀래키고, 두루마리 휴지를 발기발기 찢어대며 말썽도 피웠지만, 외딴 곳에서 국방의 의무를 수행하고 있는 군인들에겐 귀염둥이 막내였습니다.



그런 영동이가 얼마전 많이 아픈 상태로 부대내에서 발견되었습니다. 하반신 마비증세를 보였고, 제대로 먹지도 못했습니다. 교통사고를 당했는지, 다른 동물과 싸우다 다쳤는지, 또는 누군가에게 학대를 당했는지 알 수는 없었지만 상태가 심각했습니다. 영동이를 돌봐주던 ‘영동이 아빠’는 상황이 심상치 않다고 판단하고 카라에 도움을 요청했습니다. 카라에 도움을 요청하며 보내주신 구조자와 함께 찍은 사진 한장, 영화 <내 어깨 위 고양이 밥>을 연상시키는 그 사진에서 영동이는 너무도 늠름하고 행복해보였습니다. 카라는 할 수만 있다면 영동이를 구조, 치료해서 구조자분 그리고 부대원들과 짬밥을 먹으며 함께 생활했던 부대에 돌려보내고 싶었습니다. 영동이를 구조하여 치료해주기로 결정하고 구조자와 연락을 취하던 중, 지난 목요일 드디어 영동이를 뭍으로 이송할 수 있다는 소식을 접했습니다. 한시가 급한 상황이었지만, 배를 타고도 몇시간이나 가야하는 섬, 그 섬에서도 깊숙히 외진 곳의 군부대에서 영동이가 병원까지 오기엔 많은 어려움이 있었습니다. 그러나 야속하게도 갑자기 불어닥친 폭우와 짙은 해무로 배가 뜨지 못했고, 결국 영동이는 다음날인 금요일에야 드디어 뭍으로 나올 수 있었습니다.

박스에 담겨온 영동이의 상태는 굉장히 심각했습니다. 이미 체온이 떨어져있었고 간신히 숨만 쉬며 간혹 고통스런 신음소리만 내고 있었습니다. 서울까지 데려오는 것이 불가능해 보여 지역의 24시간 동물병원으로 긴급 이송했습니다. 응급처치를 마치고 간신히 심박수가 안정되어 집중치료실에 입원하는 모습을 보고 병원을 나섰는데, 밤 12시쯤 상태가 위독하다는 연락이 왔습니다. 마지막 모습이라도 함께 하고싶어 서둘러 길을 떠났지만, 잠시후 결국 영동이가 별이되었다는 전화를 받았습니다.

사람들의 사랑은 받았지만, 영동이도 한마리 고양이로서 자기 영역을 지키느라 많은 싸움을 치렀던 모양입니다. 병원에서 확인한 영동이의 몸은 상처투성이였습니다. 형제들중 제일 약하게 태어났지만 군부대 짬타이거답게 당당한 전투냥이로 살아온 삶의 흔적들입니다. 두살이 채 안된 영동이는 그렇게 치열하게 살다 별이 되었습니다.

60만 대군을 자랑하는 한국의 군부대에는 많은 동물들이 함께 살아가고 있습니다. 짬타이거라 불리는 고양이, 군견같은 동물들입니다. 대한민국은 국군이 지키고, 국군은 짬타이거가 지킨다는 우스개소리가 있을 정도입니다. 장병들의 가족이자 든든한 전우로 살아가는 동물들이 많지만, 군내의 동물복지 수준은 아직도 열악하기만 합니다. 아프거나 다쳐도 제때 치료조차 받지 못하는 것은 물론이고, 쥐덫에 다치거나 학대를 당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군대내의 인권문제도 여전한데 동물까지 신경쓸 겨를이 없다고 할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생명이 존중받지 못하는 집단, 생명의 소중함을 외면하는 공간에서 사람 또한 결코 행복할 수는 없습니다. 대한민국의 군대도 이제 생명존중의 선진병영문화를 고민해야 하는 이유입니다. 카라는 영동이를 잊지 않을 것이며, 앞으로도 군부대내의 동물복지와 공존의 문화를 만들어가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