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라x고보협] ③ 구조묘 돌봄노트 feat. 개냥이를 만들어보자

  • 카라
  • |
  • 2018-11-01 22:08
  • |
  • 749


동물권행동 카라와 한국고양이보호협회는 지난 6월, 경기도 안산 애니멀호더 노부부로부터 18마리 고양이들을 구조했습니다. 그 후 시민들의 많은 도움으로 고양이들을 돌보고 있는 중이고, 고양이들은 현재 가족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다소 긴 호흡의 이야기지만 즐겁게 읽어주세요.



구조






애니멀호더 할아버지는 자칭타칭 '고양이 할아버지'로, 고양이를 끔찍히 좋아하시는 분이었습니다. 하지만 고양이를 좋아할 뿐이지 고양이를 위한 환경을 만들어주시지 못했습니다. 그래서 고양이들은 더럽고 좁은 집에서 크고 작은 질병에 걸린 채 지낼 수 밖에 없었습니다.






소식을 들은 카라와 고보협 활동가들이 집을 뒤져가며 총 32마리의 고양이를 구조하였습니다. 하지만 고양이들은 범백에 걸린 상태였고, 병원에 가서 투병을 해야 했습니다. 입원 한 달 반만에 성묘 10마리, 자묘 8마리만이 살아남아 퇴원할 수 있었습니다.




돌봄 초기 (~1달)






범백에 걸렸던 동물들을 다른 동물들이 있는 카라 센터나 고보협 보호소로 이동할 수 없어서, 카라 더불어숨 센터 근처에 있는 복층 방을 단기임대했습니다. 그리고 고양이들을 개체별로 크롬케이지에 넣어 관찰을 시작했어요. 밥은 잘 먹는지, 대소변은 잘 보는지, 사람 손은 좀 타는지, 그런 것들을 체크하기 위해서요.






범백에서 살아남아 퇴원을 했지만 여전히 범백 바이러스는 배출할 가능성이 있었고, 귀 진드기와 링웜으로 고양이들의 몰골은 꾀죄죄 했습니다. 질병 관리와 소독, 사람과 다시 관계맺기를 연습하는 것이 주어진 두 개의 주요한 과제였습니다.


아침 저녁 두 번씩 크롬케이지를 옮겨가며 방바닥, 크롬케이지 바닥을 소독하며 닦았고 밥그릇과 물그릇도 꼬박꼬박 씻었습니다. 고양이들 화장실로 사용하는 플라스틱 통에 범백균이 묻어있을까봐 강한 소독약을 사용해서 다 닦았어요. 모래에도 범백균이 묻어있을까봐 아깝지만 모래도 다 버렸습니다.






봉사자를 모집하였는데 정말 많은 분들이 지원을 해 주셨습니다. 돌봄방 초기에 봉사자 님들이 고생을 많이 하셨습니다. 이 분들이 아니었다면 18마리 고양이들을 돌보는 게 아주 힘들었을 것입니다.




| 난생 처음 넓은 화장실과 스크래쳐를 사용해본 아가냥이들! 신난 게 보이시나요?


곧 사람 손을 타는 아가냥이들을 중심으로 한두 마리씩 풀어주기 시작했어요. 빗자루 앞에 고양이가 눕고, 쓰레기 봉지에 들어가려고 하고, 지나가는 봉사자 발을 공격하고, 아주 산만하고 귀여운 순간들이 많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