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동물 안락사 동물보호법 위반 고발장 제출

  • 카라
  • |
  • 2022-10-18 18:07
  • |
  • 427




카라는 수의학적 처치의 필요가 전혀 없음에도 불구하고 인위적으로 반려동물을 죽음에 이르게 한 중개업체 대표와 동물병원 수의사를 동물보호법 위반으로 지난 13일 경찰에 고발했습니다.

 

가정에서 돌봄 중인 반려동물을 데려가 달란 연락이 종종 카라로 찾아오곤 합니다. 형편이 어려워진 사정을 이야기하는 분도 있지만 개 짖는 소음으로 인한 이웃 주민과의 갈등, 반려견 출산으로 인한 강아지들 입양 요구 등 이유도 다양합니다. 그런데 이처럼 돌봄이 어려운 까닭으로 동물병원 수의사를 알선해주는 업체를 찾아 결국 건강한 동물을 안락사하는 일들이 일어난다는 정보를 접하게 되었습니다.

 

실제로 반려동물장례로 홍보를 진행하고 있는 모 업체의 홈페이지에는 전원주택에서 세 강아지를 키우고 있는데 사정으로 인해 더 이상 키울 수 없게되었다거나 발작 증세와 심한 하울링으로 민원이 계속 들어온다...더 이상 맡길 곳도 없고 그냥 편안히 보내주고 싶은데 가능한 빨리 해결될 수 있는 곳과 안락사랑 장례비용 부탁드립니다.’와 같은 질문이 이어지고 있었습니다. 질문들에 대해서는 모두 안락사가 가능한 것으로 답변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