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봄, 길에서 구조되자마자 마지막을 시한부 받았던 부름이가 평안히 눈을 감았습니다.

  • 카라
  • |
  • 2023-10-13 15:17
  • |
  • 2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