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레기와 분뇨로 가득한 곳에서 구조되어 더봄센터에서 평온한 일상을 누리던 솔레의 부고를 전합니다.

  • 카라
  • |
  • 2023-11-16 17:26
  • |
  • 1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