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라
  • 2018-05-16 17:27
  • 1599

[‘들개’ 에게 희망을] 2. 올무에 걸린 채 구조된 어미 들개, 조금씩 사람에게 마음을 열어주고 있습니다

올해 초, 수원에서 구조된 어미 들개와 여섯 마리 새끼 기억하시나요?

(지난 내용 들개에게 희망을 1 보기: https://www.ekara.org/activity/mate/read/9567)

 

2017년 크리스마스, 들개 부부는 먹을 것이라곤 없는 겨울 산에서 여섯 마리 새끼를 낳았습니다. 총기와 탄환, 올무의 위협과 굶주림 속에서도 살뜰하게 새끼를 돌보던 부모견 중 어미는 어느 날 목에 올무가 걸린 모습으로 나타나 많은 분의 걱정을 사기도 했습니다. 시간이 흐를수록 어미견의 목을 죄어올 올무. 더 이상 지체하면 자칫 생명이 위험할 수도 있는 상태였습니다. 구조를 서둘렀고, 힘겹게 구조에 성공하여 어미견은 곧장 치료를 시작했습니다.




구조 직후 어미견은 목에 걸려있던 올무에서 벗어났지만, 이미 오랜 시간 들개로 살아오면서 얻은 질병도 치료해야 했습니다. 어미견은 온 몸으로 그들의 삶이 얼마나 험난했는지 증명하고 있었습니다. 갈비뼈가 드러나도록 마른 몸, 피부에는 진드기가 붙어 있었고 동상까지 걸려 있었습니다. 호흡이 매우 불안해 검사한 결과, 우려했던 심장사상충에도 감염된 상태였습니다.

 

이에 카라에서는 네이버 해피빈을 통해 모금을 진행했는데요.

(관련 링크: http://happybean.naver.com/donations/H000000146138?_ga=2.239176257.376588677.1526260503-1677581548.1525855965)

39일부터 592달 동안 1,244명의 시민여러분께서 십시일반으로 도와주신 덕에 목표모금액 5,000,000원보다 1,100원 많은 5,001,100원으로 모금이 종료되었습니다. 모금액은 여러분의 마음을 담아 어미견의 심장사상충 등 치료 비용으로 쓰일 예정입니다. 기부해주신 분들, 관심 가져주시고 응원해주신 모든 분들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어미견은 그동안 올무가 파고들어 괴사된 피부의 봉합수술을 마쳤습니다. 지금은 거의 회복되어 수술 부위에 털도 다시 자랐습니다. “똘이라는 예쁜 이름도 생겼습니다. 심장사상충은 아직 치료가 완료되지 않았습니다. 현재 3차 주사치료까지 끝났는데요. 처음에는 예후가 좋지 않았지만, 힘든 치료를 잘 견뎌주고 있는 아이에게 고마울 따름입니다. 심장사상충 외에 다른 곳은 건강하기 때문에 심장사상충만 완치되면 중성화 수술도 할 예정입니다.

 

똘이는 사람에 대한 경계가 많이 풀렸습니다. 겁이 많지만, 눈을 맞추다 보면 다가와서 냄새도 맡고 몸을 비비기도 합니다. 치료를 마치면 똘이도 입양을 가야하지만 아직 똘이의 가족을 찾지는 못했습니다. 부디 안정적인 가족을 찾아 사람에 대한 좋지 않은 기억은 잊고 살아가면 좋을 텐데요.



20171225일 성탄절에 태어난 여섯 마리는 무럭무럭 자라고 있습니다. 흰둥이, 탄이, 하양이, 겨울이 네 마리는 평생 가족을 만나 입양을 갔습니다. 까망이는 현재 벨기에로 해외입양 절차를 밟고 있습니다. 나머지 한 마리인 크림이는 아직 입양갈 곳을 찾지 못해 임보처에서 지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