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명 마감] 개 연쇄 살해 사건에 대한 철저한 수사와 범인 엄중 처벌 촉구!

  • 카라
  • |
  • 2020-02-17 16:59
  • |
  • 688

한 장소에서 최근 2년간 무려 5번이나 동물학대 범죄가 일어났습니다.

🏥경산 모 병원 외부에는 여러 마리의 발바리와 진돗개가 살고 있습니다. 유기돼 떠돌아다니던 개들을 불쌍히 여겨 한 주민과 해당 병원장이 수년 전부터 한두 마리 돌보던 것이 시작이었습니다. 버려졌던 개들에게는 너무나 다행스러운 일이었습니다.

그러나 개들의 행복은 길지 않았습니다. 2년 전 어느 날 동물 학대범에 의해 최초의 개 살해사건이 일어났습니다. 범행도구인 벽돌은 발견됐지만, 장갑을 사용했는지 범인의 지문은 나오지 않았습니다. 드문드문 개들이 한 마리씩 벽돌로 살해됐고 동일범의 소행으로 추정됐습니다.

세 마리의 개들이 죽고 학대범이 네 번째로 이곳을 찾은 것은 작년 봄입니다. 이때 진돗개 한 마리가 학대범에 의해 다리가 부러지는 중상을 입었습니다. 그나마 살았으니 안심이다 싶은 것도 잠시, 진돗개가 건강을 회복한 지난 12월 또다시 찾아온 학대범에 의해 결국 살해당하고 말았습니다. 마지막 범행도구는 쇠막대기로, 설치된 펜스는 젖혀진 채였습니다. 갈수록 범행 수법이 대담해지고 있습니다.



💥총 4마리의 개들이 목숨을 잃어야 했고, 현재는 3마리의 개가 남아있습니다. 병원에서는 개를 보호하기 위해 펜스도 치고 CCTV도 달아 보았다지만 무용지물이었습니다. CCTV에는 한밤중의 어둠 속에서 범인이 쇠막대기로 개를 끔찍하게 학대하는 실루엣만이 남았다고 합니다. 카라는 해당 영상을 보여줄 것을 병원 등에 거듭 요청했으나 협조를 얻을 수 없었습니다.

결국 진돗개의 죽음에 대한 제보 사진만이 남았습니다. 학대범이 누구인지, 왜 반복적으로 개를 살해하는지 알 수 없습니다. 하지만 분명한 것은, 초기에 학대범을 잡았더라면 여러 마리의 개들이 죽지 않았을 것이란 점입니다. 피할 수 있는 죽음이었고 이제라도 재발을 막아야 하는 범죄입니다.


진돗개를 포함한 4마리 개들의 억울한 죽음의 진실을 밝혀내고자 합니다. 내년부터는 동물학대에 대한 처벌도 강화돼 동물을 죽음에 이르게 할 경우 3년 이하 징역, 3천만 원 이하 벌금에 처해질 예정입니다. 경찰이 해당 사건을 철저히 수사하고 극악무도한 개 연쇄 살해범을 찾아내 엄중 처벌할 수 있도록, 서명으로 동참해 주세요!


👉🏻철저한 수사와 엄중 처벌 촉구 서명하기(클릭)


[이후 경과]

2월 초, 카라 활동가들은 남아있는 3마리 개들의 안위를 염려하며 범죄 현장인 경산의 한 병원으로 향했습니다.

병원으로 연결된 좁은 도로 입구에서 세 마리 개들을 만났습니다. 개들은 목줄도 없이 근처를 돌아다니고 있었습니다. 낯선 활동가를 보며 멀리서 경계하다가도 반갑다며 꼬리를 흔들기도 했습니다. 이윽고 부름에 손길을 허락하는 등 순둥한 성격도 보여줬습니다. 아직 잡히지 않은 범인을 고려할 때 사람에 친화적인 개들의 모습은 더욱 걱정을 끼쳤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