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시 율하동 길고양이 살해 사건

  • 카라
  • |
  • 2020-03-31 10:08
  • |
  • 423





3월 3일 오전, 길고양이가 참혹하게 살해되어 길가에 버려져 있다는 떨리는 목소리의 제보 전화가 카라 회원분으로부터 걸려 왔습니다.

'김해시 장유 율하동' e-편한 아파트 후문 버스정류장 인근에서 머리와 몸통이 분리된 고양이 사체가 발견된 것입니다. 고양이 사체는 제보자께서 확인한 결과 머리 부분과 몸통 부분이 각각 다른 고양이로 밝혀졌으며 나머지 신체 부위는 찾을 수가 없었습니다. 훼손된 사체 절단 부위에는 구더기가 들끓고 있었고, 무슨 이유에서인지 현장에는 도마가 같이 놓여 있었습니다.








카라에서 조언드린 대로 해당 사건은 관할 경찰과 시청에 신고 되었습니다. 제보주신 분은 카라의 오랜 회원으로 당시 살해당한 고양이의 참혹한 모습에 많이 놀라고 충격을 받으신 상태였습니다. 하지만 죽은 고양이의 억울함을 밝혀내겠다는 각오로 침착하게 증거 사진을 확보 후 현장을 그대로 보존한 상태로 경찰과 해당 시청 동물보호담당 부서에 신고 하셨고, 사체는 사인을 밝히기 위해 부검을 보내시는 등 늦은 시간까지 현장을 떠나지 않으셨습니다.

혹시 이처럼 학대 사건을 목격하시게 되면 곧바로 사진 및 영상 증거를 확보 하고 현장을 그대로 보존한 상태로 경찰과 시청이나 구청 동물보호감시관에게 신고하여 수사를 요청해야 합니다. 사체는 병성감정의뢰서 작성 후 농림축산검역본부에 직접 방문 혹은 아이스백 택배로 부검 의뢰 보낼 수 있습니다.

현재 이 사건은 김해시 서부 경찰서에 사건이 접수되어 있고,  부검 결과도 얼마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