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고양이 무단 포획 방사는 살아가던 터전을 송두리째 앗아 가는 행위입니다.

  • 카라
  • |
  • 2022-06-29 10:23
  • |
  • 173




동물권행동 카라에서는 동물에 관한 언론 보도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고 있습니다. 최근 용인특례시 동물보호과에서, 길고양이로 인한 갈등 발생 시 개인이 시청에서 포획틀을 대여 받아 포획하는 일부 방안이 언급된 인터뷰 기사를 발견하였습니다.

길고양이 포획틀을 공공기관에서 대여하도록 제한한 것은 대여자를 확인할 수 있는 좋은 장치가 될 수 있습니다. 다만 혐오자들의 길고양이 무단 포획 행위가 심각한 학대 범죄로 이어지는 사건들이 범람하고 있어 용인시 동물보호과의 인터뷰 내용에는 여러 위험 요소가 내포되어 있다고 판단하였습니다.

이에 카라는 용인시 동물보호과에 최근 동물학대 범죄 현안을 제시하며 시에서 보도된 내용의 문제점을 알리고, 해당 인터뷰의 즉각적인 정정을 요청하였습니다. 동물보호과 담당자와 통화 결과, “인터뷰 내용이 다소 와전되었고 길고양이 무단 포획 및 타지역 방사 행위에 대한 문제점 역시 십분 공감하고 있다”라고 하며, 카라의 요청에 신속 대응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이처럼 지자체도 길고양이 무단 포획 및 타지역 방사의 심각성에 공감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어떠한 복잡한 설명이나 설득이 필요한 영역이 아닙니다. 우리는 누군가가 밉다거나 또는 내 삶에서 불편하다는 이유로 내쫓지 않습니다. 사회 속에서도 서로 다양한 사람들과 얽히고설키며 그렇게 살아갑니다.

⭐길고양이는 영역 동물입니다. 재개발로 건물이 무너져 내릴 때도 태어나고 살아가던 곳을 소중하게 지키는 동물입니다. 우리보다 작고 힘이 약하다 하여 동물의 입장을 고려하지 않은 무단 포획 및 타지역 방사 행위는 길고양이의 생존을 통째로 위협하는 학대로 연결될 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