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은 인간의 오락도구가 아니다-⑤> 죽어야만 벗어날 수 있었던 사자

  • 카라
  • |
  • 2020-02-13 12:56
  • |
  • 3638

죽어야만 벗어날 수 있었던 사자,

그리고 아직도 고통 속에 살아가는 동물들



힘없이 누워있는 사자를 포착한 사진 한 장이 제보로 들어왔습니다. 콘크리트 벽과 타일 바닥으로 이루어진 전시실 안에 사자가 힘없이 창밖을 응시하며 누워있는 모습이었습니다.


여기는 경기도 평택에 위치한 아프리카쥬라는 곳입니다. 2월 초 카라 활동가들이 현장을 조사했을 때 사자가 보이지 않아 직원에게 물으니 “더 넓은 곳으로 갔다”는 말을 했습니다. 하지만 관청에 문의한바 ‘폐사’된 것을 확인했습니다. 노령으로 인한 자연폐사. 이것이 사자의 마지막 발자취입니다.

 

이미 이 동물원으로 이동될 때부터 노령이었고, 질병이 있었다고 하지만 사자에 대한 복지를 진정으로 생각했다면 타일과 시멘트로 뒤덮힌 환경이 아닌, 더 나은 곳으로 가서 마지막 삶을 보낼 수 있었을 것입니다.

 

그러나 사자는 저런 상태로 끝까지 돈벌이로 이용되었습니다. 나무그늘로 덮인 따뜻한 흙 위에 평온히 누워있는 삶조차 꿈꿀 수 없는 암사자는 결국 그 지옥같은 현실을 죽어야만 벗어날 수 있었습니다. 그런 안타까운 죽음을 거짓말로 기만하고 있는 그들의 행태와 너무도 불필요한 전시동물의 고통을 우리는 언제까지 모른척해야 할까요?

 

 

사자를 대신해 전시되고 있는 대형견. 이런 곳이 '동물원' 맞습니까?

 

 

다른 전시 동물들의 사정은 어떤지 조사를 이어갔습니다. 대부분의 전시동물의 내실과 방사장은 구분없이 단일한 공간인 전시실에 계속 갇혀 있으며, 모든 바닥은 관리가 용이한 시멘트 바닥입니다. 사막여우 전시실을 비롯한 동물들의 사육장에는 인조잔디나 노란 장판이 깔려있었습니다.

 

사막여우와 코아티의 전시실은 해당 동물의 서식환경을 전혀 고려하지 않았다

 

외부에 전시된 일본원숭이(CITES 2)는 뜬장 속에 놓여 있었고, 둔한 움직임을 보일 뿐 대부분 가만히 웅크려 있었습니다. 단독사육을 해야 하는 기니피그들은 여유로운 공간도 없는 좁은 어장 속에 넣어져 전시되어 있습니다. 라쿤은 인간처럼 손을 여러 방면으로 활용하는 능력이 있는 동물이지만, 전시실 내에 개집과 물그릇 외에는 어떤 것도 보이지 않습니다. 무료함으로 인한 정형행동이 심할 수밖에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