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을 호도하는 거제씨월드의 입장문

  • 카라
  • |
  • 2020-07-08 13:51
  • |
  • 781



사실을 호도하는 거제씨월드의 입장문

 

거제씨월드는 지난 6월 29일 공식 홈페이지에 입장문을 게시하고, 한 언론 인터뷰를 통해 자신들의 입장을 밝힌 바 있습니다. (참고) 벨루가 논란 거제씨월드의 목소리를 들어보다(6.29일 기사)” 해당 입장문과 기사를 짚으며 호도되고 있는 사실을 확인해 보겠습니다.

 

전문가 자문: 장수진 연구원, 김미연 연구원 /해양생물생태보전연구소(MARC)

 


 

[거제씨월드] 해양동물들의 최상의 컨디션을 유지하기 위한 행동풍부화를 중심으로 USDA, APHIS에서 권고하는 최대 허용시간 범위를 철저히 준수하여 트레이닝한다. 또한 정신적 자극을 제공하고 원하는 행동을 자유롭게 하도록 선택권을 부여한다.

 

→ 수족관 해양동물들은 트레이너로부터 인간과 언제, 어떻게 상호작용을 해야 하는지 지속적으로 훈련을 받는데 주요하게 이용되는 것이 바로 먹이입니다. 폭력적인 방식으로 포획되어 수조에 갇히는 순간부터 해양동물들은 죽은 고기를 먹어야 하는 훈련을 받고, 그것에 익숙해지면 트레이너의 지시에 불응할 경우 먹이를 먹지 못하는 경험을 하게 됩니다. 인간에 의해 습성이 통제된 상황에서 과연 해양동물들에게 온전한 선택권을 주었다고 말할 수 있을까요?

 



[거제씨월드] 유럽해양포유류동물협회(EAAM) 지침에서 언급한 수조의 크기 규정이 나와 있는데, 이에 맞게 설계되어 있다.

 

EAAM의 지침 기준에는 큰돌고래가 포함되어 있으나 벨루가에 대한 기준은 나와있지 않습니다. 지침에서 언급한 수조의 크기는 최소한(Minimum)으로 유지하기 위한 기준일 뿐이며, 해양동물의 신체 운동, 자연에서의 행동, 사회적 상호작용 기회를 충분히 충족시킬 수 있는 크기로 설정된 것은 아닙니다. 바다에서 5,000km를 이동하고 수심 700m까지 잠수하는 벨루가에게 거제씨월드의 수조는 과연 적합한 크기라 말할 수 있을까요?

 



[거제씨월드] 1979년 영국 FAWC(Farm Animal Welfare Committee)에서 동물복지를 위해 제시하고, AZA (동물원 수족관 협회), IMATA (국제 해양 동물 트레이너 협회) IAAAM (국제 수생 동물 의학 협회)에서 지침서로 채택하여 활용하고 있는 5-Freedom이라는 지침서가 그대로 반영된 동물보호법 제3조 동물보호의 기본원칙(개정 2017.3.21)과 동법 제8조 동물학대 등의 금지의 조항들을 철저히 지키며 운영한다. 5-Freedom, 세계의 많은 동물 복지 및 정부의 지침서가 되었으며 이 지침을 철저히 준수한다면 동물학대나 무관용이 발생하지 않는다. 또한 호흡주기, 배설량, 식사섭취량, 활동량 등을 포함한 Daily Routine Check를 통해 해양동물들의 건강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으며, 개체 별로 적합하고 체계적인 필수영양소를 계획하여 식단을 관리하고 있다.

 

해당 기준을 맞추는 것만으로 충분한 복지가 이루어지는 것은 아닙니다. EAAM 지침에는 행동풍부화에 대해 5개년 계획을 요구하고 있고, 이에 대한 검증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구체적으로 개체에 따라 어떤 종류의 행동풍부화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으며, 장기적으로 어떤 계획을 수립하고 이에 대한 검증은 어떻게 진행할 것인지는 전혀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5-Freedom에 기초한 사육기준과 영양소 공급은 동물을 가두는 시설이라면 반드시 따라야 하는 기초사항이지 행동풍부화를 통한 복지 증진과 거리가 멉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