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개발지역 길고양이] 서울시 마포구 아현동에서 02 집중 TNR 진행: 포획 후 관리

  • 카라
  • |
  • 2017-11-27 14:07
  • |
  • 1797





계류장과 포획틀을 준비하고 고양이들을 포획하는 작업은 이틀에 걸쳐 진행되었습니다. 카라는 이틀 동안 총 39마리의 고양이를 포획하고 중성화 수술을 진행했습니다.



분업: 최소 인원으로 최대 효율을


그렇습니다. 분업은 최소 인원으로 최대 효율을 내기 위한 장치입니다. 우리는 TNR 작업을 위해 포획틀 준비라 부르는 일을 했습니다. 누군가는 신문지를 접고, 누군가는 신문지를 포획틀 안에 넣고, 누군가는 포획틀 안에 있는 신문지 위에 비린내가 나는(아마 고양이들에겐 향기로울) 캔 내용물을 올리고 접시 안에 캔 내용물을 몇 스푼 덜었습니다. 캔은 냄새가 강할수록 좋습니다.


굳이 포획틀 안에 신문지를 까는 것은 고양이가 덜 경계하며 발판(trigger, 밟으면 포획틀이 탕! 닫히도록 하는)를 밟게 하기 위해서입니다. 더불어 이동 도중 패닉상태로 소변을 볼 수 있는데, 신문지가 소변을 어느 정도 흡수해 주거든요.


포획틀 준비가 완료되면 포획틀 덮개와 케이블 타이를 챙기고 길고양이들이 자주 나타나는 장소로 갑니다. 허리근육과 어깨근육이 허락한다면 포획틀을 두 개씩 들고 이동하세요. 덜 돌아다닐 수 있어서 좋습니다.


▶ 고양이 포획 준비물 : 포획틀, 밥그릇(스텐 추천), 냄새 강한 캔, 신문지, 케이블 타이, 포획틀 덮개(혹은 담요), 매직, 가위






포획 1호는 세상 물정 모르는 고양이가



길거리에서 포획틀을 준비하고 있는데, 길고양이 몇 마리가 포획틀 준비 현장 근처를 어슬렁거립니다. 치즈색 고양이와 턱시도 고양이입니다. 이 친구들은 카라와 우리동생이 계류장을 정비하고자 처음 왔을 때부터 그 근처를 맴돌았습니다.


“쟤네 잡힐 것 같은데요.” 혹시나 하는 마음에 포획틀을 자동차 앞에 놓아둡니다. 쟤 잡힐까요? 에이, 설마…. 봉사자들과 술렁술렁하며 모르는 척 열심히 포획틀 준비를 계속하는데, 몇 초 지나지 않아 탕! 하고 포획틀 닫히는 소리가 들립니다. 치즈색 고양이입니다.


카라 활동가가 재빨리 다가가서 포획틀 덮개로 포획틀을 씌우고, 포획틀에서 밥그릇을 빼고, 케이블 타이로 포획틀을 단단히 고정합니다. 포획틀에 붙어 있는 도표에 어디서 잡혔는지 등등도 기록합니다. 이름도 즉석에서 지어줍니다. 


 TIP. 밥그릇을 빼는 것은 일반적인 단계는 아닙니다. 포획틀 안에서 밥그릇을 엎으며 엉망진창으로 있을 고양이를 생각해서 밥그릇을 빼 주는 건데, 상황이 여의치 않으면 안 빼줘도 괜찮습니다. 케이블 타이로 포획틀을 묶는 것은 혹시나 포획틀을 들고 가다 넘어지는 등 불의의 상황에서도 고양이의 탈출을 예방하기 위한 2차적 잠금조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