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급모금] 강제철거로 물류센터로 끌려 간 50마리 개들과 할머님의 재회

  • 카라
  • |
  • 2019-06-12 11:07
  • |
  • 439


파주시 동패동의 한 보호소, 할머니 한 분이 50여 마리의 개들을 돌보고 있었습니다.

전기도 들어오지 않고, 물도 나오지 않는 허름한 집이었습니다.

할머니는 노쇠한 몸으로 2km를 걸어가 몇 개의 큰 통에 정수물을 받아와 개들에게 먹였습니다.

돈이 없어서 이틀에 한 번밖에 사료를 못 주고 있는 게 항상 한스럽다고 했습니다.

본인 한 몸 건사하기도 힘들지만, 그렇다고 가여운 개들을 버릴 수 없다며 어렵게 개들을 지켜오셨습니다.


 불행하게도 할머니와 개들의 가난한 보금자리는 재개발지역이었습니다.

오랜 시간을 살아온 땅인데, 나가라는 고지가 떨어졌습니다.

하지만 할머니와 개들은 갈 데가 없었습니다.

할머니는 끝끝내 재개발사업에 저항하며 개들을 겨우 먹이고 돌보셨습니다


재개발로 인해 근처의 건물이 다 헐리고 새로 큰 도로가 지어졌습니다

도로만 있는 허허벌판에 보호소만 남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보호소가 철거되는 날.



검은 옷을 입은 수십 명의 사람들과 5톤 트럭, 크레인, 탑차와 경찰까지 와 대대적인 철거가 이루어졌습니다.


어디서 구해 왔는지 큰 뜬장도 잔뜩 가져왔습니다. 


개장수들이 동원되었다는 말까지 돌았습니다.

50마리 개들은 영문도 모른 채 사람들에게 붙잡혀 뜬장에 실렸습니다. 


철거로 집을 잃고 혼비백산한 와중에 할머니는 개들을 싣고 떠나는 트럭을 쫓아갔습니다.

어렵게 살려온 개들인데 이렇게 잃어버릴 수는 없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