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레기 집에서 반년을 버텼지만 강남구청에 의해 안락사를 기다리게 된 개

  • 카라
  • |
  • 2022-09-08 11:32
  • |
  • 460





강남구 신사동에서 14살 아들을 6개월 동안 쓰레기더미 자택에 홀로 방치한 보호자가 아동복지법 위반(방임) 혐의로 검찰에 구속 송치된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반려견도 함께 방치되어 있었지만, 쓰레기더미 집에 홀로 남아있는 동물의 안전에 대해서는 누구도 관심을 두지 않았습니다.

관련 기사 > https://www.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1057364.html


언론 보도를 통해 사건을 접한 카라는 방치된 동물을 구조하고자 9월 5일 오후 현장을 찾았습니다. 각종 물품이 즐비하게 쌓인 현관문에 다다르자 반려견의 짖는 소리가 들려왔습니다.





개 짖는 소리에 밖에 나와 본 이웃들은 마치 기다렸다는 듯 빨리 이 개를 구조해달라고 말하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