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8명의 후원자 분들의 뜻을 ‘루시 프로젝트’로 이어갑니다

  • 카라
  • |
  • 2023-01-18 18:28
  • |
  • 109



잔혹한 허가 번식장에서 기계처럼 다뤄지던 개들이 구조된 지 두 달이 되었습니다. 그동안 개들은 품종이나 개체번호가 아닌 고유의 이름을 갖게 되었고, 목욕과 미용으로 본래의 모습을 찾았습니다. 비좁은 철창에 몸을 구겨넣고 웅크려만 있던 시안은 경쾌하게 산책을 즐기고, 스스로를 지키기 위해 입질을 하던 겁쟁이 뮬란은 두려움없이 또래의 개들과 어울려 놉니다. 

얼굴을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털이 뒤엉키고 발톱도 송곳처럼 날카롭게 자라있던 라푼젤은 깔끔하게 미용을 했습니다. 탈구된 슬개골과 백내장으로 하얘진 눈동자를 한 채 새끼에게 젖을 물리던 진주는 새끼들이 모두 입양되어 육아를 마쳤고 차가운 철창에 매달려 있던 새끼 도쿠와 바바, 푸핀, 리리, 별이도 가족을 만났습니다. 

이처럼 번식장을 벗어난 개들의 새로운 삶을 준비하고 첫 시작을 하기까지의 과정에는 7700 모금릴레이에 참여한 2천여명 기부자님들이 계셨습니다. 모금이 진행된 59일(11.18~1.15) 동안 보여주신 참여와 관심은 반려동물 소비를 끊어내는 활동의 마중물이 되었습니다. 한분한분의 소중한 참여를 바탕으로 카라는 펫숍 불매, 반려동물 소비 근절을 위한 ‘루시 프로젝트’에 이어가는 데에 큰 힘을 얻었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