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은 인간의 오락도구가 아니다 ③ - 동물원 전시동물의 끝없는 고통

  • 카라
  • |
  • 2019-02-01 11:39
  • |
  • 285

동물은 인간의 오락도구가 아니다

- 동물원 전시동물의 끝없는 고통 -

 

 

 

1. 동물학대 동물원, 세상에 알리다.

 

지난 2013년 시민들의 공분을 자아낸 영상 하나가 뉴스를 통해 공개되었습니다. 사육사 손에든 파리채로 연신 맞고, 발로 밟히는 바다코끼리의 모습이었습니다. 다음해 동물권행동 카라는 바다코끼리 외에도 샴 악어, 오랑우탄, 반달가슴곰 등 국제적 멸종위기종 및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야생동물 학대 증거와 학대 의혹 정황을 근거로 테마동물원 쥬쥬를 고발했습니다. (참고: [보도자료] ()동물보호시민단체 카라, 동물학대 동물원 쥬쥬동물원에 대한 전격 고발조치)



 <사진1> 사회의 공분을 일으킨 바다코끼리 폭행 장면


해당 동물원은 처음부터 악의적인 제보, 사육사의 실수 등을 언급하며 카라의 고발 내용에 발뺌하였고, 진정성 어린 개선 의지를 보여주지 않았습니다. ‘증거불충분에 의한 무혐의처분 결정이 나자마자 캠페인 활동 및 법적 고발로 인한 영업상 손실을 이유로 카라에 3억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하며 공격하기도 했습니다. 4년 동안 지난한 법적 공방을 벌인 끝에 결국 2017년 쥬쥬의 패소로 마무리되었으나, 해당 동물원은 쥬라리움으로 이름을 바꾸고 현재까지 운영하고 있습니다.  

흔히 동물원을 멸종위기종 보전과 야생동물에 대한 생태교육의 장()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그러한 생태교육 차원으로 대부분의 동물원에는 생태설명회란 프로그램을 마련하여 일정 시간 동안 해당 동물의 습성을 설명합니다. 그러나 일부 동물원의 경우, ‘야생동물 만지기와 먹이주기 체험’, ‘재주 부리는 맹수와 같이 야생동물들을 가벼운 오락도구로 전락시킨 생태설명회를 어렵지 않게 볼 수 있습니다. 이유는 철장 너머 가만히 있는 동물을 구경하는 것보다 직접 만져보고 먹이주는 체험과 재주부리는 모습이 더 자극적이기 때문입니다. 과거 쥬라리움도 생태설명회란 이름으로 야생동물을 자극적인 눈요기로 이용했었고, 조련과정에서 동물학대를 가한 곳이었기 때문에 과연 개선되었는지 확인할 필요가 있었습니다.  


2. 아직 끝나지 않은 쥬라리움 동물들의 고통

 

지난해 10월에 방문한 쥬라리움은 과거와 큰 차이는 없었습니다. 정확히 말하면, 수위 약한 쇼와 만지기먹이주기 체험은 그대로인 상황이었습니다. ‘물범 생태설명회에는 두 마리의 물범이 나와 몸을 튕기고 박수치는 모습을 보여줍니다. ‘애니멀 미팅은 원숭이, 라마, 비단구렁이 등이 소리 지르는 인파 사이로 끌려 나와 수십 명의 아이들에게 접촉당합니다. ‘악어 생태설명회는 위에 매달린 생고기를 먹기 위해 악어들이 기를 쓰고 위로 솟구치다 유리벽에 부딪히거나 다른 악어들과도 부딪힙니다. 기타 소형 포유류들의 먹이주기 체험은 종 구분 없이 이루어지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