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은 인간의 오락도구가 아니다 ④ - 사라진 쥬라리움 바다코끼리 행방추적

  • 카라
  • |
  • 2019-02-11 16:38
  • |
  • 496

 

동물은 인간의 오락도구가 아니다

- 사라진 쥬라리움 바다코끼리 행방추적 -

 

 

 

1. 멸종위기종 보호규제의 한계

 

2011년 쥬라리움은 생후 8개월 암컷과 18개월 수컷 바다코끼리 1쌍을 러시아 해양동물연구센터 틴로연구소에서 수입했습니다. 보통 국제적으로 거래되는 야생생물은 멸종위기에 처한 야생동식물의 국제교역에 관한 협약(CITES)’ 하에서 거래가 규제됩니다. 협약 부속서는 I , II , III 급으로 분류되어 있고, 등급에 따라 동식물들의 교역 규제가 달리 적용됩니다.



<사진1> 테마동물원 쥬쥬로 옮겨 온 아기 바다코끼리들


카라는 2017년 상반기 이후 매맞던 바다코끼리 베누스가 폐사했다는 소식을 들었고, 1년 후 남아있던 마루스가 쥬라리움 내에서 보이지 않는다는 제보를 받게 됩니다. 쇼에 이용되던 마루스가 어디로 간 것이고, 베누스는 왜 폐사한 것인지 확인하기 위해 먼저 야생동물 보호 및 관리에 관한 법률을 살펴보았습니다

우리나라는 CITES 부속서에 속한 멸종위기 야생생물종 규제를 야생동물 보호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서 마련하고 있습니다. 야생동물보호법 23조에 따르면 국제적멸종위기종(부속서 I, II, III)의 양도폐사의 경우, 폐사질병신고서를 작성, 지방환경관청장에 제출해야 합니다. 또한 동법 19조에 따르면 국제적멸종위기종의 수출수입의 경우, 허가신청서를 작성, 지방환경관청장에 제출해야 한다고 명시되어 있습니다. 쥬라리움을 관할하는 한강유역환경청에 문의하여 베누스 폐사 신고서와 마루스의 수출 허가 정보를 요청했으나 확보할 수 없었습니다. 이유는 캐나다에서 수입한 바다코끼리가 아니었기 때문입니다.



<사진2> CITES 부속서의 주요 내용 (환경부)

<사진 2>의 표를 보면 각 부속서 별로 주요 대상종을 나누어 거래 규제를 두고 있습니다. 부속서 I 급과 II 급의 규제 대상종은 최고 의결기구인 CITES 당사국총회의 채택을 통해 결정되지만, 부속서 III 급은 당사국이 1차 결정하고 사무국에 통지하여 결정하게 됩니다. , 당사국인 캐나다는 자국에 서식하는 바다코끼리를 주요 대상종 목록에 올린 것이고, 이것이 부속서에 반영된 것입니다. 바다코끼리는 캐나다뿐만 아니라 배링해협, 그린란드, 러시아, 알래스카 등 여러 나라와 지역에도 분포하여 서식합니다. 그러나 다른 나라에서 바다코끼리를 대상종 목록에 올리지 않았다면, 캐나다가 아닌 다른 원산지의 바다코끼리는 규제 대상에서 제외됩니다.

쥬라리움의 바다코끼리 원산지는 러시아이기 때문에 규제 대상이 아니므로 폐사 원인과 수출 정보를 파악하는데 한계가 있었습니다. 다시 말하면 부속서 III 급에 해당하는 바다코끼리이지만 원산지가 캐나다가 아니기 때문에 소유자는 폐사 사유를 당국에 신고할 의무도, 어디론가 보내기 위해 허가받을 의무도 없습니다. 결국 마음대로 처분해도 법적으로 아무런 문제가 없다는 것입니다.

이러한 제도적 허점으로 정확한 정보를 얻을 수 없었지만, 추적을 멈출 수 없었습니다. 카라는 해외로 수출된 바다코끼리 마루스가 좀 더 나은 곳으로 이동된 것인지 아니면 쥬라리움보다 더 심한 동물쇼 업체로 넘어간 것인지 확인이 필요했습니다. 이정미 의원실의 협조를 얻어 마루스의 행방을 파악한 결과, 중국 항저우에 소재한 ‘Hangzhou Changqiao Tourism Investment Group’에서 마루스를 수입했다는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사진3> 일산 쥬라리움 바다코끼리 수입업체 정보




2. ‘수출이란 이름 속 유기라는 학대

 

카라가 입수한 자료 상의 업체는 수족관(Aquarium)이나 동물원(Zoo)이 붙지 않은 것을 근거로 마루스를 수입한 중간 유통업체로 보았습니다. 그렇다면 이 회사를 거쳐서 수족관 또는 동물원으로 이동했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마루스가 최종적으로 도달한 곳이 어디인지 확인하기 위해 항저우 지역 내 수족관 및 동물원을 검색하는 과정에서 ‘Polar Ocean Park’에 대한 기사를 접하게 되었습니다. 35억 위안(5,800억원)을 투입하여 확장 공사하고 19개 테마 공간에 흰돌고래, 고래, 돌고래, 바다코끼리 등 7여 종의 해양포유류를 보유한다며 홍보합니다.



<사진4> 항저우 신문에 난 폴라오션파크 홍보 기사 (www.hangzhou.co.cn)


마루스의 수출 허가일은 2018221일이고, 실제 수출된 날짜는 22일입니다. 폴라오션파크가 새롭게 개장하는 2월에 맞춰서 마루스가 이동했을 가능성이 높아 보입니다. 또는 항저우 내 다른 수족관으로 이동했을 수 있습니다. 여러 가능성을 열어두고 폴라오션파크가 최종목적지인지 확실히 하기 위해 주소를 파악한 결과, 수입업체 주소와 폴라오션파크의 주소가 동일함을 확인했습니다. 결국 마루스는 폴라오션파크로 수출된 것입니다. 



<사진5> 항저우 폴라오션파크 주소와 수입업체 주소


폴라오션파크는 여의도공원 면적(23) 크기에 매년 1천만 명 이상의 관람객이 방문하는, 중국에서 가장 큰 해양공원 중 하나이자 중국 동부 지역에서 가장 큰 테마파크입니다. 이곳이 중점적으로 진행하고 있는 프로그램은 전시와 쇼입니다. 특히 쇼의 경우 야외, 실내를 가리지 않고 사람과 동물 모두가 온갖 쇼를 벌이고 있습니다. 파도를 타며 돌고래가 뛰어오르고 뒤집으며 멋진 공연을 선보인다는 돌고래 쇼”, 벨루가의 키스를 얻으려는 북극해 투어”, 멋진 무술을 보여준다는 바다사자 쿵푸 쇼등 현란한 내용으로 동물쇼를 홍보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