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웅종 강아지 테마파크에 다녀왔습니다!

  • 카라
  • |
  • 2015-11-20 14:13
  • |
  • 7440


 
동물보호시민단체 카라는 ‘이웅종 강아지 테마파크’ (이하: 이웅종 파크)에 대한 시민들의 제보가 잇따름에 따라 이웅종 파크를 방문하여 동물권 증진의 측면에서 개선되어야 할 점이 무엇인지 살펴보았습니다.

 

1. 전 세계 여러 종의 개들의 견학 시설을 표방하는 '개'들의 시설과 관리 상황

개를 사랑하고 키우싶지만 주거환경과 경제상황 등의 여러 이유로 기르지 못하는 분들께

개를 만날 수 있는 기회를 주고, 그들과 교감하는 시간을 가지며, 사람과 강아지 사이의 간극을 좁혀나가 함께 행복한 세상을 만들고자 한다고 홍보하는 이웅종 파크는 여러 종의 개들을 견학할 수 있도록 설계된 곳으로 보이며, 사람들이 동물을 직접 접촉할 수 있었습니다.

개는 아주 오래 전부터 인간과 반려관계를 맺어왔던 대표적인 동물입니다. 이웅종 파크에는 '세계 속 강아지'라고 지칭되는 구역에 다양한 품종의 개들이 있었습니다. 약 30마리의 개들이 6~7개 정도의 널찍한 사육공간에 나뉘어 머무르고 있었는데 각 사육공간에 적게는 3마리에서 많게는 6마리 정도의 개들이 뛰어다니고 있었습니다.



사람들과 개의 접촉은 울타리 친 사육공간 내에서 이뤄졌습니다. 각 사육공간에는 안내인이 배치되어 있었고,
직원의 안내에 따라 2중문을 지나야 공간에 진입할 수 있었습니다. 사육공간 바닥은 흙으로 덮여 있었으며,
사람과의 접촉을 피할 수 있는 격리된 작은 공간이 곳곳에 있었고, 개들은 사람들과의 접촉에 있어 교대로 휴식을 취하는 듯했습니다.


개들의 상태는 전반적으로 양호했으며 활기찼으나, 피부 상태가 안좋은 개들이 1~2마리 정도 눈에 띄었습니다.
중성화 수술 비율은 낮은 듯 했지만 반려견 판매는 이뤄지지 않고 있었습니다.
요컨대 오랜 기간 인간의 반려동물이었던 개들의 사육 및 환경, 사람들과의 접촉 등에 있어서 이웅종 파크는 큰 문제가 없었습니다.





2. 이웅종 파크에서 소위 '특별한 반려동물'로 소개되고 있는 나머지 동물들 관리 상황

하지만 이곳에는 개 뿐만 아니라 왈라비(미니캥거루), 사막여우, 라쿤, 설가타 육지거북 등 야생동물이 있는 ‘미니동물원’과
열린동물원’이라는 이름으로 농장동물을 가까이서 볼 수 있는 체험 동물원이 조성되어 있었습니다.

이들은 홍보물에 '특별한 반려동물'이라고 분류되어 있으며, '강아지 외에도 다양하고 특별한 반려동물 만나보세요' 라고 
소개되어 있었습니다.